백종원♥소유진, 세 아이 부모됐다…8일 셋째딸 출산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백종원 소유진 부부가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 


9일 소유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오후. 삐삐야 안녕.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소유진이 게재한 사진 속에는 누워있는 소유진에게 안겨있는 갓 태어나 포대기에 싸인 아기와 두 사람을 보고 있는 백종원의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백종원은 마스크를 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눈이 점이 될 만큼 흐뭇하게 웃으며 갓 태어난 셋째를 바라보고 있다. 


'삐삐'로 언급된 아기는 2014년 첫째 아들 용희 군과 2015년 둘째 딸 서현 양에 이어 부부의 셋째다.


소속사에 따르면 소유진은 지난 8일 저녁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셋째 딸을 낳을 낳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유진 소속사는 "남편 백종원 씨가 진통 내내 옆에서 출산을 지켜보았으며 현재 매우 기뻐하고 있다.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한 상태"라며 "당분간 소유진은 산후조리와 육아에 힘쓸 예정이다"고 알렸다.


인사이트사진 = 이승진 웨딩


백종원과 소유진은 2013년 15살이라는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소유진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일단 우리는 3명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만약 하늘에서 허락해준다면 행복할 것 같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나이 차에도 불구하고 달달한 부부로 소문난 이들이 가족계획까지 뜻대로 이뤄져 주위의 부러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소유진은 2016년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서 이혼 후 세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안미정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아내 소유진에게 야밤에 게임하는 현장 딱걸린 백종원배우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의 게임 하는 현장을 포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유진이 크리스마스에 남편 백종원 주려고 '2달 동안' 정성스럽게 뜬 '남색 니트'배우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에게 털실로 한 땀 한 땀 정성스럽게 뜬 니트 선물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