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수술받는 동안 몰래 '신장 적출'해 팔아버린 남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돈 때문에 아내의 신장을 적출해 판 남편이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인도 매체 힌두스탄타임즈는 맹장염 수술을 받는 동안 자신도 모르게 신장을 적출당한 여성 리타 사카르(Rita Sarkar, 28)의 사연을 전했다.


인도에 사는 사카르는 2년 전 갑작스러운 맹장염으로 남편이 소개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수술만 받으면 고통스러운 복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퇴원을 하고 집에 와서도 복통은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인사이트Rita Sarkar / Dailymail


오히려 점점 더 심해지는 통증에 리타는 남편에게 병원에 다시 데려다 달라고 했지만 무시당했다.


결국 보다 못한 리타의 가족들이 그녀를 병원에 데려갔고, 그녀는 그곳에서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했다.


바로 자신의 오른쪽 신장이 없어졌다는 사실이었다.


리타의 남편이 그녀가 맹장 수술을 받을 동안 몰래 신장을 적출해 팔았던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편은 평소 결혼할 때 지참금을 적게 낸 리타에게 불만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충격에 빠진 리타는 "왜 남편이 나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는지 이제야 이유를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참금이 모자란다고 신장을 적출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충격과 배신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리타의 남편을 체포한 상태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중국으로 신혼여행 갔다가 실종된 아내가 '장기 적출'돼 돌아왔다'신혼부부 장기밀매 사건'은 중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던 한 신혼부부가 현지에서 택시를 타려던 중 벌어진 사건이다.


'인신매매단'이 실제로 사용한다는 7가지 납치 수법'나는 아니겠지'라는 불확실성에 소중한 목숨을 내던지지 말자. 범죄는 언제나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