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이 그린 다리"…경주 필수 데이트 코스로 떠오르는 월정교

인사이트

경북관광 공식 블로그 '경북나드리'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달빛을 닮은 아름다운 신라시대의 유적 월정교가 경주 여행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경북 경주 역사유적월성지구 근처에 자리한 월정교는 고대 건축의 아름다움을 확인할 수 있는 역대 최대, 가장 오래된 목조 교량이다.


통일신라 760년에 만들어져 13세기 후반까지 최소 520년간 유지됐던 월정교는 역사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어 오랜 기간 고증을 거쳐 장인들의 노력을 통해 최근 복원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단아하고 섬세하게 구현된 다리와 양 끝에 위치한 누각의 웅장함이 더해져 이곳을 방문한 이들은 마치 사극 속의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푸른 강줄기와 어우러져 밝을 때 보는 모습도 아름답지만 특히 빼어난 야경으로 유명하다.


어둠이 내리고 다리에 조명이 켜지면 '월정교(月精橋)'라는 이름에 걸맞게 고요하고 은은한 빛을 발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잔잔한 수면 위에 비치는 월정교의 모습은 반짝임과 함께 일렁이며 방문객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천 년의 세월을 넘어 제 모습을 찾게 된 월정교는 지난 2월 1일부터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상시 개방됐다.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누각 2층에도 올라가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온몸으로 낭만을 말하며 경주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월정교로 이번 주말 발걸음을 옮겨보는 건 어떨까.


낮에는 자연 풍광과 어우러지고 밤에는 영롱하게 빛나는 월정교를 배경으로 둔다면 '인생샷'을 건지는 건 시간문제다.


"고래 등 타러 가자"···'바닷속 데이트' 기분 느낄 수 있는 롯데월드 언더씨킹덤고래, 물고기 모양의 이색 놀이기구를 탈 수 있는 롯데월드 '언더씨킹덤'이 이색 데이트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판타지 영화 속에 들어온 듯한 기분드는 '데이트 명소' 별빛정원 우주이천 '별빛정원 우주'가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운 경관으로 많은 연인들이 찾는 데이트 명소로 떠올랐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