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하던 여성 몸에 불 지른 뒤 스스로 목숨 끊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besbank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스토킹하던 여성의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뒤 불을 지르고 달아났던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께 경기도 평택시의 한 다리 밑에서 목을 매고 숨진 A(50)씨가 발견됐다.


경찰은 범행을 저지른 직후 도주한 A씨를 쫓던 중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인사이트화재 진압 중인 소방관 평택 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앞서 A씨는 지난 5일 평택시 비전동의 한 주택가에 세워진 차 안에 중학교 동창 B씨(49)가 승용차에 타자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B씨는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주변인의 진술에 따르면 그간 A씨는 B씨를 줄곧 스토킹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B씨에게 지속해서 구애를 거부당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A씨가 입고 있던 옷의 주머니에서는 유서로 추정되는 A4용지 1장 분량의 종이가 발견됐다.


여기에는 "저승에 가서 죗값을 치르겠다"며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말다툼하던 내연녀 몸에 인화 물질 뿌리고 불 질러 살해한 60대 남성정읍 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를 검거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술 먹고 운전한 고참 차량에 탔다가 조수석에서 사망한 후임 군인육군 중사의 음주 운전으로 당시 동승자였던 하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