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한 개만"···케이크 한판 크기 토스트 단 '10분'만에 해치운 밴쯔 (영상)

인사이트YouTube '밴쯔'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늘 먹을 음식은 프렌치토스트 1개입니다"


먹방 유튜버 밴쯔가 초대형 토스트를 단 10분 만에 해치웠다.


지난 6일 인기 유튜버 밴쯔는 자신의 공식 채널을 통해 '밴쯔 프렌치토스트 고작 1개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밴쯔는 처음에 평범한 토스트를 먹을 것처럼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밴쯔'


하지만 밴쯔가 컵에 우유를 따르는 동안 토스트는 케이크 한판만큼 큰 것으로 뒤바뀌었다.


그는 달걀물을 입힌 초대형 프렌치토스트를 앞에 두고 먹기 전부터 "촉촉하다. 엠보싱이다"라고 말하며 입맛을 다셨다.


손으로 들고 먹을 수 없을 정도로 큰 토스트의 위용(?)에 밴쯔는 식칼을 꺼내들고 토스트를 조각 내 먹었다.


처음에는 아무 소스도 뿌리지 않고 토스트를 맛본 밴쯔는 "달고 맛있다. 퍽퍽하지도 않고 촉촉하다"며 극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밴쯔'


양이 양인만큼 밴쯔는 중간에 케첩을 뿌려 먹기도 했다.


그는 "다른 것 없어도 케첩을 뿌려먹는 게 진짜 (맛있다)"고 확고한 토스트 취향을 전했다.


반면 마요네즈를 뿌려먹고는 "아침으로 과한 느낌이다"고 혹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밴쯔'


밴쯔는 중간에 "프렌치토스트는 뭐니 뭐니 해도 손으로 집어먹는 게 최고다"며 조각난 토스트를 정겹게 손으로 먹거나, 김치와 달걀이 잘 어울린다며 집에 있는 김치를 토스트에 얹어 먹고 "맛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단 10분 만에 초대형 토스트를 다 먹어치운 밴쯔는 만족스러운 듯 미소를 지어 보이며 '먹짱'의 면모를 과시했다.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단 하루 만에 32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밴쯔'


YouTube '밴쯔'


구독자 200만 돌파하자 과거 고생했던 생각나 펑펑 눈물 쏟은 밴쯔 (영상)인기 유튜버 밴쯔가 구독자 200만 기념 먹방을 진행하며 눈물을 쏟아 눈길을 끈다.


"한 그릇만"…10인분 쟁반짜장 '10분'만에 먹어치운 밴쯔 (영상)먹방 유튜버 밴쯔가 '고작 시리즈' 3탄으로 대형 짜장면 1그릇을 불과 10분만에 먹어치웠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