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금 6백만원 없어 '교도소'간 아들 면회 왔다가 주저앉아 '통곡'하는 노모 (영상)

인사이트TV조선 '엄마의 봄날'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35살에 남편을 잃었다. 교통사고로 군대까지 다 마친 셋째 아들도 잃었다.


그런데 얼마 전 먹고살아보겠다고 차를 몰던 둘째 아들까지 교통사고를 내고 합의금이 없어 교도소에 들어갔다.


세월을 헌신해 세 아들을 홀로 키운 노모는 아들의 면회를 다녀온 후 설움을 이기지 못하고 차가운 땅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쏟았다.


지난해 8월 방송된 TV조선 '엄마의 봄날'에서는 '순자 엄마의 미운 우리 새끼'편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엄마의 봄날'


이날 늙은 어머니는 합의금 6백만원이 없어 아들을 교도소에 보내고 속앓이를 하다가 몇 달 만에 아들을 보러 면회를 나왔다.


노모의 한 손에는 하루 종일 고생해서 만든 감자떡이 한가득 들려있었다.


차가운 교도소로 들어가 죗값을 치르고 있는 아들을 만나고 온 노모는 지쳐 보였다.


면회를 마친 그의 손에는 전하지 못한 떡이 그대로 들려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엄마의 봄날'


노모는 "(아들이) 자기 걱정하지 말고 엄마 몸을 챙기라고 한다"고 말했다.


짧은 면회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늙은 엄마는 지팡이에 의존하고도 제대로 걷지 못하고 끝내 땅에 주저앉아 오열했다.


눈물을 쏟으며 "살아보려다 이 지경이 됐다"고 말하는 노모의 모습에 수많은 누리꾼들이 안타까움을 표했다.


누리꾼들은 "가난이 죄다", "아드님은 죗값을 치른다지만 어머니는 무슨 잘못이냐", "할머니가 너무 안타깝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재조명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엄마의 봄날'


Naver TV '엄마의 봄날'


아이가 아프면 엄마의 몸이 반응해 '모유'가 이렇게 변한다감기에 걸린 아기를 위해 '자연 항체'를 만들어 낸 엄마의 모유가 SNS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죽는 순간까지도 배 속 아기 포기 못해 뇌사 상태로 '123일' 버텨낸 엄마아이를 향한 엄마의 극진한 모성이 소중한 두 생명을 살려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