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 오래하면 손가락이 '쭈글쭈글'해지는 과학적인 이유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욕조에 오랜 시간 몸을 담그고 있다 보면 손가락이 쭈글쭈글해져가는 것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런 현상에 대해 많은 사람이 단순히 피부가 물에 불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생각하지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손가락 발가락을 제외한 다른 부위는 쪼글쪼글해지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물속에 오랜 시간 있을 때 나타나는 우리 몸의 변화가 바로 '진화론적 이유'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gesBank


영국 뉴캐슬대학(Newcastle University) 연구진은 손가락 피부에 주름이 생기는 이유가 물속에서도 물체를 붙잡기 편하도록 진화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다시 말해 물속에서 물체를 잘 잡을 수 있도록 자율신경계가 본능적으로 혈관을 수축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실험 참가자들에게 마른 손과 물에 담근 주름진 손으로 수조에 담긴 구슬을 집어 다른 수조로 옮기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주름진 손이 마른 손으로 구슬을 집을 때보다 12%가량 더 빨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연구를 이끈 톰 스멀더(Tom Smulders) 박사는 이에 대해 "미끄러운 눈길에서 새 타이어가 마모된 타이어보다 잘 달리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말했다.


발가락에 주름이 생기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연구진은 "발가락 또한 미끄러운 자갈 위를 걷거나 뛸 때 유용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물이 피부에 왜 침투하게 될까. 이에 대해 연구진은 "우리 몸 안 체액의 온도와 외부 물의 농도 차이에 따른 삼투압 원리"라고 말했다.


한편, 뉴캐슬 대학 연구진은 사람 뿐 아니라 동물들도 이런 특징을 공유하는지 실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일아트' 제거하다가 패혈증 걸려 엄지손가락 '절단'한 여성손톱 위에 붙였던 '아크릴 손톱'을 떼다가 손가락을 다친 여성을 패혈증에 걸렸다.


"우리 집 '포메'를 목욕시켰더니 '솜사탕'처럼 사르르 녹아버렸어요"포메라니안의 목욕 전후 사진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엄마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