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스님한테 쇠파이프로 맞아 한쪽 눈 잃어버린 백구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태어난 지 2개월밖에 되지 않았던 한 강아지가 만취한 스님의 폭행으로 빛을 잃고 말았다.


지난 1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백구 '하늘'이가 한쪽 눈을 잃게 된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케어 입양센터에 따르면 하늘이는 지난 2013년 충남 공주시 소재의 한 다방에서 길러지다가 이곳을 방문한 한 스님에 의해 눈을 잃게 됐다.


만취한 상태로 다방을 방문한 스님은 쇠몽둥이를 들어 얌전히 있던 하늘이에게 이유 없는 폭행을 가했다.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당시 생후 2개월밖에 되지 않았던 하늘이는 스님이 가하는 일방적인 폭행에 반항 한 번 제대로 할 수 없었고 이내 혼수상태에 빠지고 말았다.


살생과 술을 멀리하고 정진해야 할 스님이 금기를 어겨가며 작은 생명 하나를 죽음의 문턱까지 이끈 것이다.


혼수상태에 빠진 하늘이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쇠몽둥이에 맞아 함몰된 두개골의 상처 때문에 상태가 쉽게 호전되지 않았다.


여기에 더해 하늘이는 두개골에 가해진 충격이 눈까지 이어져 담당의로부터 영원히 앞을 볼 수 없다는 진단까지 받았다.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오른쪽 눈은 이미 신경 자체가 죽어버렸고 왼쪽 눈 역시 서서히 시력을 잃을 수 있다는 것.


이후 하늘이는 지속해서 상승하는 안압 때문에 결국 오른쪽 눈을 적출할 수밖에 없었다.


사실 힘없는 강아지가 폭행을 당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1월에는 술에 취한 한 남성이 태어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은 한 진돗개를 쇠파이프로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당시 폭행으로 피해 강아지는 왼쪽 눈 실명 위기, 목뼈 골절, 치아와 아래턱 등이 으스러져 내려앉는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그럼에도 가해자는 "천만원 내고 나머지 강아지들도 죽이겠다"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강아지들이 자꾸 짖어 시끄럽다는 이유였다.


자신보다 약하다는 이유로, 또 신경에 거슬린다는 이유로 생명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끔찍한 범죄임이 명백하지만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폭행이 무마되는 것이 현행 동물보호법 실정이다.


한편 현재 하늘이는 비록 앞을 볼 수는 없지만 사람을 잘 따르고 대소변도 잘 가리는 등 늠름하게 성장했다.


사람으로부터 큰 상처를 받았지만 센터의 도움과 스스로의 의지로 트라우마를 극복한 것이다.


빛을 잃었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을 보듬어줄 새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하늘이. 하늘이의 입양을 원한다면 케어 입양센터 힐링센터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도로 위에서 자기 버리고 간 주인 하염없이 기다리는 '떠돌이' 누더기견 (영상)주인에게 버림 받은 도로 위를 떠나지 못하는 '떠돌이' 누더기견이 있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옆집 강아지의 비명에 이웃은 몰래 영상을 찍기 시작했다옆집 강아지 우는 소리가 밤마다 들리자 꺼림칙한 느낌을 받았던 이웃이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