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 당명 '미래당'으로 확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신당 이름이 '미래당'으로 결정됐다.


2일 양당 통합추진협의회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확대운영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당명을 결정했다.


회의에는 '다 함께 미래로', '행복한 미래', '미래당', '바른국민'이 당명 안건으로 올라왔으며 이 중 '미래당'과 '바른국민' 이파전으로 회의가 치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미래당'을 선호했으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바른국민'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결국 통합신당 당명은 '미래당'으로 결정됐으며 협의회 유의동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가겠다는 취지"라며 "100년 이상 가는 굳건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 대변인은 "두 당이 통합해 새 미래를 개척하는 마당에 특정한 누구의 생각이 주입됐다고 보긴 어렵다"고 해명했다.


회의 직후 안 대표는 "현재 정당 중에서 미래에 대해서 자신있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은 우리 통합정당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두 당이)같이 치열하게 토론 거쳐서 민주적으로 (당명을) 정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유 대표도 "(당명 결정은) 표결의 대상도 아니고 함께 마음을 모아 결정했다"며 회의 과정에서 잡음이 없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공동선언, '통합개혁신당'(가칭) 창당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가 통합을 공식화하며 통합개혁신당의 창당을 선언했다.


"누굽니꽈아↗"에 이은 안철수의 "국민의당 가즈아~!"새해 벽두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시무식에서 "국민의당 가즈아~!"를 외쳤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