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MB정부 국정원 직원 "포털에 댓글달고 월 1,200만원 받았다"

이소현 기자 2018.01.30 17:32

인사이트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MB정부 시절 민간인을 동원해 여론조작을 벌인 '사이버 외곽팀' 팀장의 구체적인 법정 증언이 나왔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공판에는 증인으로 이모 전 외곽팀장이 출석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외곽팀장은 "매월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평균적으로 월 1,200만 원 정도를 활동비로 받았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원세훈 전 국정원장 / 연합뉴스


또한 "아이디별로 아고라, 네이트, 네이버, 뉴스 등에 댓글을 얼마나 달았는지 G메일(구글 이메일)을 통해 또 다른 외곽팀장에게 실적보고를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 전 외곽팀장은 실적을 보고하면 검색을 통해 댓글이 정말 달렸는지 검색하고, 실적을 보고하지 않으면 활동비도 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했다.


이 전 외곽팀장은 재판에서 증언하면서도 언성을 높이거나 욕설을 내뱉는 등 거친 행동을 일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 / 연합뉴스


검찰이 외곽팀장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자 "나는 외곽팀장이라는 단어는 들어본 적도 없다"며 욕설을 하고 "내가 그렇게 해가지고 신용 불량자가 됐겠냐"고 격하게 거부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부대의 실체를 인정하고 돈까지 받았다는 국정원 직원의 증언이 나오면서 MB정부가 직접적으로 여론조작에 가담했다는 정황이 명백해지고 있다.


홍준표 "국정원 댓글은 불법이고, 나 비난하는 '문슬람' 댓글은 불법 아니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현 정부가 열성 지지층의 댓글로 정권을 유지하려 한다며 비판했다.


이명박 15년 모신 MB집사 "이명박, 잘못 인정하고 국민께 용서 구해라"MB 최측근으로 무려 15년간 활동한 김의중 전 보좌관이 "국민께 용서를 구해라"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질타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News for you

MB정부 국정원 직원 "포털에 댓글달고 월 1,200만원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