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투어, 올 봄 패키지 여행 1위 도시는 '두브로브니크'

인사이트두브로브니크 풍경 / 인터파크 투어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추위를 몰아내고 따뜻한 바람과 함께 다가올 봄, 사람들이 패키지 여행으로 가장 많이 떠나는 곳은 어디일까. 


인터파크 투어가 오는 3~5월 출발하는 패키지 여행 예약 수요를 분석한 결과, 예약율이 가장 높은 곳은 두브로브니크로 나타났다.


크로아티아에 위치한 두브로브니크는 유럽 중에서도 특히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으로 주요 관광지 간 이동 거리가 먼 편이라 차량 등으로 더욱 편리하게 다닐 수 있는 패키지에 대한 선호가 높다.


인터파크 투어 관계자는 "동유럽 패키지 상품의 경우 크로아티아의 대표 도시 두브로브니크를 가는 구성 포함 여부에 따라 모객이 좌우 될 만큼 고객 선호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두브로브니크 다음으로 예약율이 높은 곳은 헝가리의 부다페스트다.


인사이트헝가리 부다페스트 겔레르트 언덕 야경 / 인터파크 투어


2위에 오른 부다페스트는 각종 방송을 통해 많이 소개되었을 뿐만 아니라, 야경이 특히 아름다워 동유럽 일주 필수 코스로 자리잡았다.


뒤이어 방콕, 다낭, 하노이가 각각 3~5위에 오르며 연중 인기 높은 동남아 주요 도시가 강세를 보였다.


아울러 작년 봄 출발 패키지 인기 여행지와 비교했을 때, 유럽 도시 순위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0위권 이내에 진입한 곳 중 유럽 도시는 7곳으로, 작년(4곳) 대비 3곳이 늘었다. 올해 20위권 이내로 새로 진입한 도시는 암스테르담(13위), 드레스덴(15위), 앙카라(20위)다.


특히 암스테르담은 45위에서 13위, 드레스덴은 50위에서 15위로 작년 대비 30위 이상 상승했다.


인사이트인터파크 투어


암스테르담은 인터파크 투어 홈쇼핑 특가로 큰 인기를 끌었고, 드레스덴은 프라하와 가까워 프라하와 함께 여행하기 좋은 도시이자 특유의 아기자기한 풍경이 덕분에 인기가 높아졌다. 


앙카라는 작년 23위에서 올해 20위로 3단계 뛰었다.


이와 같은 유럽 패키지 인기에 인터파크 투어가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우선 친구 만들기 콘셉트의 이색 패키지를 선보이는 '7080년대생만 모여라! 유럽 여행친구'기획전이 있다.


본 기획전은 오는 5월 30일까지 진행하며 상품은 오직 1970~80년대생만 예약 가능하다. 혼자 혹은 친구 등 동행과 이용할 수 있으나 소아 동반은 불가능하다.


인사이트인터파크 투어


동유럽, 서유럽, 이탈리아, 스페인 등으로 떠나는 상품으로 가격은 120만원대부터 준비돼 있다.


대한항공·아시아나 국적기를 통해 직항으로 유럽을 가는 일정의 상품으로 준비한 '국적기로 떠나는 유럽패키지' 기획전도 있다.


오는 4월 30일까지 진행하는 본 기획전에서는 동유럽 일주를 비롯한 서유럽/스페인/북유럽 상품을 100만원대부터 판매한다.


한편 패키지 등 여행상품 구매 시 'I-포인트 리워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이벤트 페이지 내에서 여행상품을 구매하면 시 2~10만원 상당 I-포인트를 지급하며, I-포인트는 인터파크에서 상품 구매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인터파크 투어 마케팅팀 박혜련 팀장은 "과거 성수기를 이용해 주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것과 달리, 점점 성수기와 비수기에 대한 구분 없이 떠나는 추세에 따라 오는 봄 패키지 인기 여행지를 살펴봤다"고 말했다.


이어 "통상 해외여행 비수기로 알려진 3~5월의 경우 여행경비에 대한 부담이 높은 유럽을 저렴하게 갈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인터파크 투어, 가장 가고싶은 봄꽃 여행지 1위는 '남원 매화꽃''올봄 가장 떠나고 싶은 봄꽃 여행지'에 남원 매화꽃 여행이 1위로 꼽혔다.


"상해부터 백두산까지"…인기 중국 여행지 5곳 제안하는 참좋은여행참좋은여행이 높은 가성비로 인기있는 중국 여행지 5곳을 소개하고 패키지 여행을 제안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