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31일) 밤 8시, '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 한번에 뜬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신비롭고 진기한 우주 현상이 밤하늘에 펼쳐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내일(31일) 저녁 슈퍼문과 블루문 그리고 블러드문이 동시에 뜨는 아주 특별한 현상이 일어난다.


이번 현상이 특별한 이유는 세 종류의 달이 동시에 뜨는 일이 1982년 이후 35년 만이기 때문이다.


'슈퍼문'은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짐에 따라 평소 관측할 수 있는 보름달보다 크고 밝은 보름달이 뜨는 것을 말한다.


인사이트NASA


'블루문'은 한 달 내에 두 번의 보름달이 뜨는 것으로, 달의 색깔과는 무관하다.


앞서 지난 2일에 보름달이 떴었기 때문에 오는 31일에 뜨는 보름달은 '블루문'이 된다.


'블러드문'은 태양, 지구, 달이 일직선 상에 놓여 개기월식이 발생하면서 달의 색이 붉게 물들어 보이는 것을 말한다.


오는 31일 밤에는 하늘이 맑다면 이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을 맨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


또 전문가들은 탁 트인 곳에서 쌍안경이나 망원경을 사용하면 환상적인 밤하늘을 더욱 선명하게 즐길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한국천문연구원


이번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은 저녁 8시 48분부터 시작돼, 저녁 10시 29분쯤 절정을 맞고 2월 1일 새벽 1시 10분께 종료된다.


만약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19년 뒤인 2037년 1월 31일이 돼서야 같은 현상을 관측할 수 있다. 


한편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날(31일) 슈퍼블루문 개기월식 관측회를 열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과학관 곳곳에는 30대의 천체망원경이 설치되며, 생생한 관측과 함께 전문가의 해설을 들을 수 있다.


과학관을 찾지 못 하더라도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과천과학관 공식 페이스북에서 한국천문연구원 이동천문대 '스타카'로 촬영한 개기월식 전 과정을 생중계로 확인할 수 있다. 


다음주 수요일(31일) 밤, '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 한꺼번에 뜬다정확히 일주일 뒤인 다음 주 수요일 밤 슈퍼문, 블루문, 블러드문이 한꺼번에 뜨는 '역대급' 우주쇼가 펼쳐진다.


"이날 꼭 소원비세요"…2018년 밤하늘 수놓을 '역대급' 우주쇼 52018년 무술년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역대급 우주쇼들을 정리해봤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