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의 잔치에 재 뿌리려는 아베, "평창서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할 것"

김지현 기자 2018.01.30 11:44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여기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요시히데(菅 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9일 진행된 정례 브리핑을 통해 "한일 정상회담은 다음달 9일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앞서 개회식장(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인근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스가 장관은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므로, 한국의 일방적인 추가 조치 요구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에 합의를 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또 아베 총리의 한국 방문이 당일 일정인지 아니면 1박 2일이 될지에 대해서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조정 중"이라고 밝혔고,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정책을 변화시키기 위해 모든 방향으로 압력을 높여 가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동안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다가 최근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겠다고 돌연 입장을 바꿨다.


그런 아베 총리의 '진짜 속내'가 알려지자 "남의 잔치에 와서 재를 뿌리려는 심산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 차는 뚜렷한데 굳이 평창 올림픽, 그것도 개회식 직전에 이 얘기를 꺼내는 것이 맞냐는 게 그 이유다.


물론 아베 입장에선 일본 국민의 과반수가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지지하고 또 정치적 입지를 공공히 하기 위해 이 같은 계획을 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도 아닌 한국에서 열리는 큰 행사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매우 무례한 행동이며, 특히 우리 정부가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에 아베 총리의 이번 계획은 미래 지향적인 계획이 아닌 우리의 심기를 더 불편하게 만드는 계획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위안부 합의에는 당사자인 피해자 할머니들의 동의와 진정성 있는 사과가 전혀 담기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계획은 과거 제국주의 일본 정부의 잘못을 절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일본 정부의 뻔뻔함을 다시 한 번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다음 달 9일 개막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26명의 정상급 외빈들이 한국을 찾는다.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4강 정상 중에는 아베 총리만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가족, 중국은 당 서열 7위인 한정 상무위원이 개회식에 참석한다.


日 아베 "위안부 합의는 약속…文 대통령 새 방침 절대 수용 못해"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새 방침에 절대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과거사 문제는 숨기고 나치 정권에 맞섰던 일본인 칭찬한 日 아베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판 쉰들러 리스트 주인공을 참배했다. 그러나 정작 일본의 과거사는 제대로 뉘우치고 있는지 의문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남의 잔치에 재 뿌리려는 아베, "평창서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