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준표 "지방 선거서 패배하면 손발 다 잘리고 한국당 다 망해"

김지현 기자 2018.01.29 20:47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지방 선거에서 패배하면 다음 총선 공천은 없다"며 오는 6월 13일 있을 지방 선거에 전력을 다해 임할 것을 주문했다.


홍 대표는 29일 경기도 고양시 동양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지방 선거는 의원의 국회의원 선거가 아니라고 해서 방치하는 사례가 많다. 지방 선거에서 패배하면 국회의원의 손발이 다 잘리기 때문에 다음 총선에서 이길 수 없다"며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표는 "과거 경남 어느 지역 국회의원이 지방 선거를 등한시하는 바람에 자기가 맡고 있던 세 군의 후보가 모두 떨어졌다"며 "그리고 난 뒤에 그는 총선 공천에 탈락했고, 지금도 명예회복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지만 회복이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방 선거 패배는 바로 여러분 자신에게 이어진다는 걸 명심하라"며 "지난 대선 때 패배가 뻔한 대선이라 유세차 한번 타보지 않은 사람들 많다. 그러나 지방 선거는 여러분들이 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표는 또 "한국당이 지방 선거에서 패하면 '우리'가 당권을 쥔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며 "그렇지만 할 일이 남아있기 때문에 선거가 끝난 뒤에도 홍준표는 사라지지 않는다. 선거에서 패배하면 제가 물러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여러분들 다 망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홍 대표가 언급한 '우리'는 자신의 인적청산 작업으로 코너에 몰려 있는 '친박계(친박근혜)'를 지칭하는 발언으로 보인다.


이어 그는 "대선 때 홍준표는 패전 처리용이어서 끝나면 집에 갈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끝나고 복귀했다"고 말하면서 "지방 선거에서 패배한 지역은 여러분의 선거가 어렵고 재선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끝으로 홍 대표는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 연구소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의원들의 선거 참여를 한 번 더 독려했다.


홍 대표는 "며칠 전 여의도 연구소 여론 조사를 보면 당 지지율이 폭발적으로 올라가고 있다. 민주당과의 격차도 크지 않다"며 "원래 야당은 25%만 되면 선거를 해볼 수 있는 그것을 넘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이 내 말 안 들어서 밀양 참사 났다"…홍준표의 막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7명의 무고한 희생자를 낸 밀양 참사에 대해 "내 충고를 듣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우린 쥐박이·닭근혜 댓글 참았는데 '문재앙'은 왜 고소하나"홍준표 대표가 문 대통령에 대한 악성 댓글을 고소하겠다는 추미애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홍준표 "지방 선거서 패배하면 손발 다 잘리고 한국당 다 망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