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나노 입자 개발해 동물 실험도 성공한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김인선 박사 / 사진 제공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속 면역 세포를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나노 입자'를 개발했다.


기존 암 치료 기술의 부작용과 한계를 해결할 수 있는 이번 기술은 이미 동물 실험을 통해 효과가 입증된 상태다.


29일 김인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팀은 이은정 경북대 화학공학과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에서 항암 면역력을 높이는 '나노 입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나노입자는 암세포만 골라 공격할 수 있는 면역 시스템을 활성화해 암 성장 억제뿐 아니라 재발 방지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진은 먼저 우리 신체 면역 시스템이 암을 적으로 인식도록 하는 전략을 구축했다.


이어 암 조직 지향성을 가진 생체 유래 나노 소재 '페리틴' 입자 표면에 특정 단백질(SIRPα)을 표출해 암세포의 공격 무력화 신호를 차단했다.


암세포는 표면에 면역 세포의 공격을 막는 '방어막' 단백질(CD47)을 가지고 있는데 이 '방어막'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만든 것이다.


실제 대장암을 앓는 쥐에게 나노 입자를 주사한 결과 입자가 암 조직으로 전달돼 종양의 성장을 억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은 쥐는 25일 뒤 종양 부피가 1천mm³가량 성장했다.


하지만 총 5회 나노 입자를 투여한 쥐는 종양의 크기가 거의 늘어나지 않은 것은 물론 암이 재발하지도 않았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수술이나 화학치료 등 기존 항암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인산 박사는 "이 나노 입자는 기존 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 치료제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구진이 개발한 나노입자 / 사진 제공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리더연구자 지원사업과 보건복지부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Advanced Materials)'에 실렸다.


관련 기술은 지난 16일 삼양바이오팜에 50억원의 기술료로 이전된 상태다.


한편 지난 2016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암환자 생존율은 70.3%에 달해 최초로 70%대를 돌파했다.


하지만 간암이나 폐암, 췌장암 등 주요암의 생존율은 10~32% 수준으로 여전히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연구진,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암 치료물질 개발했다국내 연구진이 암세포만 골라 없애는 암 치료 물질을 개발했다.


국내 연구진, 머리카락 다시 나게 하는 '탈모 치료 물질' 개발머리를 감을 때마다 떨어지는 머리카락으로 속상해 하는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