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모습도 너무 귀여워 닭똥 같은 눈물 흘리는 아기 촬영한 엄마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quesemueve_net'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던 아기는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며 엉엉 울음을 터뜨렸다.


23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슬픈 노래 가사와 함께 아기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아기는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내 서러움이 폭발했는지 큰 눈동자에는 눈물이 가득 고인 채 아기는 입술을 삐죽 내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quesemueve_net'


그리고선 미간에 힘을 줘 인상을 찌푸린 뒤 아기는 두 눈에 가득 고여있던 닭똥 같은 눈물을 한 방울씩 흘리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


엄마는 아기의 두 눈에서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떨구는 모습이 귀여워 그 모습을 영상으로 남겼다.


아기를 금방 달랬지만 우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촬영을 할 수 밖에 없었다는 말도 함께 남겼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아기들은 단순한 울음으로만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 시작한다.


아기는 배가 고프거나 기저귀가 축축하다는 등 어디가 불편하면 울기 시작하면서 부모에게 사인을 보낸다.


인사이트Instagram 'quesemueve_net'


전문가들은 말이 통하지 않는 아기가 왜 우는지 모르겠다면 당황하지 말고 아이의 환경을 잘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기 상태를 모두 확인해봐도 계속해서 울음을 보인다면 아이가 아플 확률이 높으니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고 전했다.


Así me pongo cuando le hechan agua al Concón #romeosantos @romeosantos

Jlo dominicana ♣(@quesemueve_net)님의 공유 게시물님,


2살부터 '흡연 중독'돼 상점에서 직접 담배 훔쳐 피우는 '골초 아기'능숙하게 담배를 피우는 4살 아기의 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을 경악하게 했다.


윌리엄 동생 '띵똥이' 벤틀리의 랜선이모들 '심쿵'하게 하는 일상 사진 (10장)얼마 전 태어난 샘 해밍턴네 막내 벤틀리 해밍턴의 사랑스러운 일상 사진이 공개됐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