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졸이 대졸보다 취업 잘 돼"…집계 이래 처음으로 역전된 실업률

최민주 기자 2018.01.13 18:39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대학 졸업장이 취업의 프리패스로 통하던 시절은 끝났다.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대졸 이상 학력자 실업률이 고졸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집계한 2017년 실업률을 보면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나온 사례는 2000년에 지금과 같은 기준으로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2000∼2016년 고졸 학력자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3.7%로 같았던 2002년을 제외하면, 2005년에 1.2% 포인트 격차로 고졸 학력자가 높게 나오는 등 고졸 학력자가 계속 높았다.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로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2년(0.4% 포인트 차), 2013년(0.2% 포인트 차)에 이어 2017년이 3번째다.


실업자 수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더 많았다.


지난해 기준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천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천명)보다 9만명 이상 많았다.


통계청은 사회 전반의 고학력화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고졸 학력자는 2016년 1,651만6천명까지 증가했다가 2017년 1,651만3천명으로 감소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반면 대졸 이상 학력자는 같은 기간 1,564만3천명에서 1,610만명으로 늘었다.


경제활동인구 중 고졸 학력자는 2017년에 한 해 전보다 0.1% 증가했고, 대졸 이상 학력자는 3.1% 늘었다.


취업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간 '눈높이' 문제도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더 높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기업 등 대졸 이상이 선호하는 일자리는 부족하지만 인력 수요가 많은 중소기업 등에는 고학력 구직자가 취업을 꺼리기 때문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대졸자가 많아지는데 그 사람들이 갈 만한 일자리가 부족해서 실업 상태로 전환하는 것이 최근 상황과도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취업 어려운 '헬조선' 떠나요"…일본으로 향하는 취준생들국내 취업이 힘들다고 판단한 한국 청년들이 상대적으로 상황이 좋은 일본으로 향하고 있다.


'실업자인듯 실업자아닌' 취업준비생 70만명 돌파…사상 최대실업자는 아니지만 사실상 실업자로 여겨지는 취업준비자가 사상 처음으로 70만명을 넘어섰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News for you

"고졸이 대졸보다 취업 잘 돼"…집계 이래 처음으로 역전된 실업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