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배고파서 사장님 몰래 김치전 먹으려다 딱 걸린 '윤식당' 직원들 (영상)

인사이트tvN '윤식당2'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사장 윤여정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말썽을 피운 윤식당 직원들의 모습이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영업 둘째 날을 맞은 윤식당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비빔밥을 싹싹 비운 외국인 블로거는 윤식당 사장인 윤여정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한식에 매료된 외국인 손님들은 윤여정을 인터뷰하고 사진도 찍으며 긴 시간 취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그사이 이서진과 박서준은 주방으로 뛰어와 "사장님 스타 셰프 되시겠다"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님이 오랜 시간 자리를 비우자 긴장이 풀린 직원들은 서로 장난을 치며 한가로운 한때를 보냈다.


이서진은 정유미에게 "배고프다"며 "김치전 큰 거 하나 해서 먹자"고 김치전 요리를 주문했다.



정유미는 이서진의 말을 듣고 대형 프라이팬에 엄청난 크기의 김치전을 부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그때 한 손님이 김치전을 시켰고 이서진은 "김치전 주문이 들어왔다"며 "빨리 부치라"고 말했다. 


김치전을 먹을 생각에 잔뜩 신이 난 '윤식당' 직원들은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곧 정유미와 박서준은 다급히 손님용 김치전을 새로 부치기 시작했다.


요리에 정신없는 두 사람 사이에서 이서진은 자신이 부치라고 시킨 김치전 크기를 보며 "아무리 크게 해도 이렇게 크게 하면 어떡하냐"고 정유미를 얄밉게 놀렸다.


윤식당 직원들이 당황하는 사이 '사장님' 윤여정이 인터뷰를 마치고 주방으로 돌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윤여정은 대왕 김치전을 보고 깜짝 놀라며 "왜 이렇게 크게 했냐"고 되물었다. 마치 몰래 하려던 걸 들킨 마냥 정유미와 박서준은 땀을 뻘뻘 쏟으며 어쩔 줄 몰라했다. 


막내 박서준은 "배고파서 같이 먹으려고 했다"며 실토했고, 정작 김치전을 해먹자고 부추긴 이서진은 옆에 멀뚱멀뚱 서있기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영업이 모두 끝나고 직원들끼리만 모인 소박한 술자리에서 정유미는 당시 가만히 있었던 이서진을 나무라며 "섭섭했다"고 토로했다.


박서준 역시 "윤식당 하면서 가장 땀이 많이 났던 순간"이라고 말해 이서진을 빵 터지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Naver TV tvN '윤식당2'


Naver TV 'tvN 윤식당2' 


'윤식당' 신메뉴 잡채 맛보고 윤여정에 '스카웃 제의'한 외국인 손님 (영상)'윤식당'을 찾은 외국인 손님들이 한국 전통 음식 '잡채' 맛에 푹 빠졌다.


'윤식당' 알바생 박서준 너무 잘생겨 눈 못떼는 러시아 손님 (영상)윤식당을 찾은 러시아 손님이 박서준과 이서진의 잘생긴 외모에 푹 빠졌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