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중이라 '얼굴 덮개'도 못하고 '사랑니' 뽑으며 두려움에 떤 헨리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가수 헨리가 사랑니 발치의 고통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사랑니를 뽑기 위해 치과를 방문했다.


이날 사랑니 두 개를 발치하기 위해 본격적인 수술에 들어간 헨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휩싸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방송을 촬영하고 있기에 눈 덮개도 할 수 없었던 헨리는 고스란히 마취와 발치 수술이 진행되는 과정을 눈으로 지켜봐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헨리는 수술이 시작되기 전부터 지레 겁을 먹은 상태였는데, 시각적인 공포까지 더해지니 두려움이 더욱 커진 듯 보였다.


사랑니를 발치하면서 헨리는 고통에 몸부림치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헨리는 무사히 사랑니 두 개를 발치했지만, 영혼이 탈탈 털린 듯 멍한 눈빛으로 뽑힌 사랑니를 쳐다봐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나 혼자 산다' 멤버들도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헨리를 바라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사랑니 발치로 인해 '강제 묵언수행'에 돌입하게 된 헨리는 최초로 텍스트 인터뷰를 진행하며 절정에 달한 귀여움을 보여주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사랑니 뽑고 '다람쥐'처럼 얼굴 퉁퉁 부어 강제 묵언수행하는 헨리 (영상)마치 입에 도토리를 가득 문 다람쥐처럼 퉁퉁 부은 얼굴로 말도 못하고 있는 헨리의 귀여운 모습이 안타까움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낸다.


자전거 가게 사장님의 갑작스런 '손길'에 헨리가 지은 표정 (영상)몸에 꼭 맞는 자전거를 사기 위해 다리 길이를 측정하던 헨리가 고통스러움을 한껏 표출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