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3일) 낮부터 북극발 '최악 한파' 물러간다…"최고 영상 7도"

인사이트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토요일인 오늘(13일)은 최악의 북극발 한파가 한풀 꺾이면서 낮부터 평년 기온을 되찾겠다.


13일 기상청은 "이날 아침까지 추위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비교적 온화한 서풍이 불어 차차 기온이 오르겠다"며 "14일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북 북부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1cm 내외의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9도를 비롯해 춘천 영하 15도, 광주 영하 7도 등 전국에서 영하 16도~영하 3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도, 대구 5도, 부산 7도 등 0도에서 7도로 전날보다 크게 오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대부분 권역에서 '좋음'이나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Facebook 'CGTN'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는 1.5∼2.5m 높이로 각각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에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고 전했다.


강추위 속 강물에 빠졌다가 혹한의 날씨에 그대로 얼어버린 여우살이 에일 듯이 추운 한파가 몰아친 날 호수에 빠졌던 여우는 그대로 꽁꽁 얼어붙었다.


'극강 추위'에 나무에 오르다 그대로 얼어 죽은 '청설모'예고 없이 찾아온 한파는 사람보다 동물들에게 더욱 치명적인 존재였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