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위안부 합의는 약속…文 대통령 새 방침 절대 수용 못해"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새 방침에 절대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12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 간의 약속이다. 이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며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청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한일 위한부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 측의 새 입장 발표 이후 자신의 견해를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특히 위안부 합의에 명시된 '최종적ㆍ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다며 한국 정부 측이 합의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일본은 약속한 것을 모두 성의 있게 실행에 옮기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를 이행하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깊은 상처를 안겼으며, 이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는 데 불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앞서 9일 위안부 합의 파기, 재협상 요구, 10억엔 반환 등을 결정하진 않았지만 피해자의 존엄 회복, 상처 치유를 위한 일본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강 장관은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에 대해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일본 정부와 (처리 방법을) 논의하겠다"고 밝히며 당장 돌려주진 않지만 반환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어 "국민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후속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아베, 문재인 대통령 향해 "'위안부' 합의 지켜라" 압박아베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이 약속한 것은 성의를 갖고 실행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망언'에 분노해 '영하 11도' 한파에도 일본대사관 앞에 모인 초등학생들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방학을 맞은 학생들이 수요 집회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 곁을 지켰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내 삶이 나아지는 나라' 만들겠다"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평범한 삶이 민주주의를 키우고 평범한 삶이 더 좋아지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