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누구 거냐" 질문에 "왜 나한테 물어봐"라며 버럭한 장제원 (영상)

인사이트JTBC '썰전'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다스 소유주와 다스 수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제원 의원은 "다스는 경주의 일개 기업이다. 평범하게 수사하고 법과 절차에 따라 지방 검찰청에서 조용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언주 의원은 "현재 MB가 실소유주인지 증거가 나온 것은 없다. 하지만 최소한 MB가 대부쯤은 된다. MB가 일감 몰아주기에서 이만큼 큰 것이다. MB의 그늘이 없었으면 사실 지금의 다스는 없었을 것"이라고 지작했다.


인사이트JTBC '썰전'


이어 "다스가 누구 것인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이 회사가 누구 때문에 이렇게 된 건가. 이렇게 될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인가가 중요한 것이다. 대한민국의 여러 가지 문제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이 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주민 의원도 "이 사건은 작은 사건이 아니다. 정호영 특검 수상한 행적도 분명히 있다"며 "'농단'으로 비쳐질 수 있는 사건이다. 쿨하게 자유한국당이 조사하라고 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면 된다"고 요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썰전'


하태경은 의원은 "결론적으로 장 의원 생각에 다스는 누구 것이냐"며 "현재 가장 지옥 맛인 사람은 MB 아들인 것 같다. 그냥 자기 게 되는 건데 별말도 못 하고 자기 것은 빼앗기게 되는, 그냥 MB가 탁 털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해야 끝나지 그런데도 더 하면 정치 보복이라고 역공할 수 있는 거다. 장 의원도 다스가 누구 것인지 대답 못하지 않냐"라고 직접적으로 물었다.


인사이트JTBC '썰전'


그러자 장제원 의원은 "제가 어떻게 압니까? 제가 경찰입니까? 저보고 대답하라고 하면 저도 모른다. 왜 나한테 다스에 대해 물어보냐"며 발끈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주민 의원은 "아까 저한테도 UAE 임종석 실장 방문한 거 얘기하라고 하지 않았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Naver TV '썰전'


"문 대통령 '철부지 아들' 같다"고 디스했다가 본전도 못찾은 장제원 의원전우용 역사학자가 트위터를 통해 장제원 의원의 아들을 언급하며 '팩트 폭격'을 날렸다.


장제원, 제천 화재에 "문재인 대통령 할 일이 겨우 울먹이는 것이냐"문재인 대통령이 제천 화재 희생자 장례식장을 찾아 울먹이며 유가족 위로한 것과 관련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비난에 나섰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