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어폰·헤드셋' 끼고 음악 자주 들으면 '청력' 잃을 수 있다" (연구)

김나영 기자 2018.01.11 19:13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이어폰 혹은 헤드셋을 끼고 음악을 들으면 오로지 혼자 만의 감상에 젖어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청력'을 보호하고 싶다면 앞으로 이어폰을 끼고 장시간 음악을 듣는 일은 삼가는 것이 좋겠다.


볼륨을 크게 한 상태로 이어폰을 끼고 하루 1시간 이상 음악을 들으면 청력을 영원히 잃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최근 청각 전문가들은 이어폰 혹은 헤드셋을 끼고 음악을 들으려면 60% 이하의 볼륨으로 하루 1시간만 들을 것을 권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뉴욕대학교 임상 부교수 윌리엄 사피노(William Shapiro)는 "최근 들어 젊은 사람들이 청력을 잃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는 이어폰과 헤드셋 상용화에 따른 문제일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윌리엄 교수는 "음파를 감지하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내이의 '유모세포'는 1만5000여 개의 털로 구성돼있는데, 유모세포는 매우 약할 뿐 아니라 한번 손상되면 새로 생기지 않기 때문에 청력 상실의 원인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모세포는 과도하게 시끄러운 소음에 노출됐을 때 손상되기 쉽다"며 "따라서 청력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음악 감상은 하루 60분, 볼륨은 60% 이하로 듣는 것을 권고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이어폰을 계속 사용하고 싶다면 외부 소음이 차단되는 이어폰을 사용하기 바란다"며 "이는 외부 소리가 커졌을 때 볼륨을 높이는 위험을 피할 수 있어 청력 손상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캐나다 토론토 대학 빈센트 린 박사는 "자동차나 기차 등이 내는 소음에도 장시간 노출될 경우 우울증이나 정서 불안 등 정신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짧고 강렬한 소음과 길고 강렬한 소음 모두 청력을 헤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환경보건학 박사 켈리 레이놀즈(Kelly Reynolds)는 "사람의 귀에는 '박테리아'가 가득하기 때문에 '이어폰'을 같이 사용하면 염증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폰 끼고 노래 크게 들으면 머리 나빠진다 (연구)평소에 음악을 크게 듣는 사람이라면 관심을 가지고 봐야 하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다른 사람과 이어폰을 같이 사용하면 안되는 이유 (연구)연인과 함께 이어폰을 나눠 끼고 음악을 듣는 것은 모든 커플들의 로망이지만 아래 연구결과를 보면 생각이 바뀌게 된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이어폰·헤드셋' 끼고 음악 자주 들으면 '청력' 잃을 수 있다"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