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리쳤지만 대응 없없다"…북한 병사 철책 넘을 때까지 몰랐던 육군

김민수 기자 2018.01.11 18:5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북한군 귀순 의사에 우리 군의 적절치 못했던 대처가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6월 비무장지대(DMZ)를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당시 철책을 넘어 소리를 쳤지만 우리 국군의 적절한 대응이 없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는 지난 10일 해당 병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당시 상황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터뷰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3일 오후 4시 40분쯤 강원도 철원의 북한군 최전방 감시 초소병인 A씨는 귀순할 목적으로 북측 철책을 넘어 남쪽으로 2㎞ 떨어진 국군 최전방 감시 초소로 향했다. 당시 그는 톱을 들고 나무를 해오겠다며 상사에게 말한 뒤 빠져나왔다.


포복 자세로 1시간 넘게 산을 넘어 군사분계선 앞까지 내려온 A씨는 군사 분계선을 넘기 전에 귀순 의사를 알려야겠다는 생각에 GP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5분 정도 손을 흔들었지만 아무런 기미가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군사 분계선을 넘은 A씨는 여러 번 손을 흔들며 GP와 GP 사이를 잇는 추진철책에 도착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A씨는 귀순 의사를 밝히기 위해 "여보시오" 또는 "국군 장병" 하고 소리를 지르며 가지고 온 쇠톱으로 '챙챙챙' 소리가 나도록 철책을 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 군이 반응을 하지 않자 다시 절책을 따라 이동했다.


이동 중 통문을 발견한 그는 발로차서 틈을 만들고 그곳을 통해 남쪽으로 넘어왔다.


GP 쪽으로 다가간 A씨는 GP 100여m 앞에서 무장한 우리 군과 마주쳤다고 증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합동참모본부는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GP 300여m 전방에서 육안과 감시카메라로 A씨를 발견해 안전하게 귀순을 유도했다고 반박했다.


또 "추진 철책은 GP의 경계 작전을 보강하기 위해 설치된 보조 시설물로 적의 접근을 원천적으로 거부하는 GOP 철책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A씨는 GP에서도 처음에는 병사 1명이 속옷 차림에 방탄 헬멧도 쓰지 않고 총을 들고 내려왔다고 SBS에 밝혔다.


이에 대해서도 군은 확인된 바 없고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귀순병' 오청성이 목숨 살려준 이국종 교수에 남긴 자필 편지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진 귀순병 오청성이 그동안 자신을 치료해준 아주대 병원 의료진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감옥서 마취없이 강제 낙태당하고 쥐껍질 먹으며 버텼습니다"4번 만에 탈북에 성공한 지현아씨가 자신이 겪었던 참혹한 북한 인권의 실상을 폭로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News for you

"소리쳤지만 대응 없없다"…북한 병사 철책 넘을 때까지 몰랐던 육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