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철부지 아들' 같다"고 디스했다가 본전도 못찾은 장제원 의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역사학자 전우용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비판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참모진과 함께 2018 무술년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신년 기자회견이 끝나고 자유한국당 소속 부산 사상구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극단적 포퓰리즘'에 빠졌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문 대통령은) 부모님의 월급은 아랑곳하지 않고 뭉칫돈만 쓰려는 철없는 아들의 모습입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Twitter 'histopian'


이날 장제용의 비판글을 본 전우용 역사학자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장제원 의원을 훈계하는 글을 남겼다.


먼저 전우용 역사학자는 "공부 안 하는 사람의 콘텐츠는 자기 경험 안에 갇히는 법입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대통령 신년사를 보고 자기 아들 얘기를 꺼낸 건 너무 심하네요. 아들이 상처받았겠어요"라며 장제원 의원에게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장제원 의원은 지난해 8월 '금수저'라는 곡을 발표한 래퍼 노엘(장용준)의 아버지로 유명하다.


전우용 역사학자는 조건만남, 미성년자 시절 음주 등의 논란을 일으킨 장용준의 과거를 염두에 두고 이 같은 언급을 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비판한 장제원 의원에게 '팩트 폭격'을 가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글은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인사이트노엘 / Instagram 'elleonoel'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Facebook 'bravojewon'



장제원 의원 "문 대통령, 부모 월급 아랑곳하지 않고 돈 쓰려는 철부지 아들 같다"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에 대해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친구라 불리던 XX들의 지갑 노릇"···장용준 과거 담긴 신곡 '금수저'Mnet '고등래퍼'에 나갔다가 논란 속에 자진 하차했던 래퍼 '노엘'(장용준)이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대학교 3개 운영하는 '부산 금수저' 장용준 집안 이력 화제Mnet '고등래퍼'에 이어 '쇼미더머니6'에 출연 중인 '노엘' 장용준의 집안 내력이 화제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