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설, 몸값 낮춘 '배·사과' 선물세트가 대세

인사이트이마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국민 선물세트인 '배와 사과' 선물세트 가격이 낮아진다.


이마트가 오픈 이후 처음으로 1만원대 배 선물세트를 선보이는 등 신선식품 세트에서 매출 비중이 30%로 높은 '배와 사과' 가격이 낮아져 올해 설에 큰 인기를 끌 전망이다.


이마트가 올해 설을 한 달여 앞두고 배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선물세트 용으로 적합한 대과(大果) 비중이 20% 더 늘며 품질이 우수한 배의 공급량이 증가해 상품(上品) 기준 도매가격이 평년 대비 18.1%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시세를 반영해 이마트는 배 선물세트 가격도 전체적으로 17년 설 대비 20~30% 싸게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1~2인 가구를 겨냥해 기존 배 선물세트보다 용량을 줄인 5kg 1상자에 1만 8천원~9천원대 선물세트를 기획 출시했다.


한편 배와 더불어 과일 선물세트 대표 품목인 사과도 바나나 같은 수입과일에 밀려 수요가 크게 감소해 올해 들어 상품(上品) 시세가 평년 대비 14.3% 낮은 상황이다.


이에 이마트는 사과 선물세트 매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설 대비 10~20% 저렴한 사과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준비했다.


한우는 작년 소비심리가 소폭 살아나고, 올해 1월 도축량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할 전망을 보이며, 전년 대비 산지시세가 9.9% 올랐으나, 16년 1월 대비 2.7% 더 저렴하다.


이마트는 직접 경매에 참가해 한우를 구입하고 직영 미트센터에서 직접 소분하는 것을 비롯, 추석 직후부터 갈비 등 사전 비축 량을 대폭 늘려 9종의 한우세트 가격을 17년 설보다 낮춰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전체 신선식품 선물세트에서 30%를 차지하고 과일 전체 세트 매출에서 90%를 차지하는 등 명절 주요 선물세트인 배와 사과 가격이 올 설에는 낮아질 전망이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가 운영하는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9일까지 배(신고·15kg) 상품(上品) 평균 도매가격은 34,167원으로 전년 동기 평균 도매가격(3만 9,333원)보다 13.1% 더 저렴하며 평년 가격(41,815원) 대비 18.3% 더 싼 수준이다


이처럼 배가 13~18% 더 저렴한 까닭은 지난해 가을에 생산된 배 중에서 720g 이상 대과(大果) 비중이 기존 60%에서 80%로 더 높아지며 선물세트에 쓸 수 있는 우수한 품질의 배 공급량이 더 늘었기 때문이다.


또한 배 수요도 감소하고 있다. 작년 이마트 배 매출액은 16년 대비 17.4% 감소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2월 농업관측 자료에 따르면 대과가 많았던 해의 평균 도매가격은 중소과(中小果)가 많았던 해에 비해 낮게 형성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과 가격도 10% 이상 저렴한 수준이다.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1월1~9일 사과(후지·10kg) 상품 평균 도매가격은 3만 4,967원으로 전년 동기(3만 9,373원) 대비 11.2% 더 저렴하며 평년 가격(4만 733원) 대비로는 14.2% 더 싼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이마트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1월 사과 출하량은 4%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으나 지난해 사과 소비가 큰 폭으로 줄어들며 1월 들어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전체 이마트 사과 매출은 2016년 대비 11.5% 감소하며 매출이 4.7% 늘어난 바나나에게 이마트 기준 과일 매출 1위 자리를 처음으로 내주었다.


한편 이마트는 1~2인 가구 등 젊은 고객을 잡기 위해 이마트 오픈 이후 처음으로 1만원대 배 선물세트도 출시했다.


기존 배 선물세트 중량이 6.5kg~7.5kg대로 1~2인 가구에게는 다소 많은 양이라는 지적이 있어 선물세트 중량을 5kg으로 낮춘 당도선별 배 VIP 선물세트(1만 9,800원), 당도 선별 배 GOLD 선물세트(1만 8,500원)을 이번 명절에 새롭게 선보였다.


한우는 작년 1월 대비 가격이 소폭 올랐으나 2016년과 비교하면 저렴한 수준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유통 가격 동향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9일까지 1등급 한우 지육 1kg 평균 도매가격은 1만 7,986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도매가격(1만 6,366)원과 비교하면 9.9% 올랐으나 2016년 해당 기간 평균 도매가격(1만 8,492)원과 비교하면 2.7% 싸다.


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달 26일 발표한 '한우 사육 및 가격 동향과 전망' 자료에 따르면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농가의 입식의향 감소로 하락세였던 송아지 가격이 2016년 수준으로 회복했고 도축 마릿수 감소로 올 1월 한우 가격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처럼 한우 시세가 전년 대비 10% 가량 올랐으나 이마트는 직영 미트센터에서 직접 선물세트를 생산하고 작년 추석 직후부터 냉동 갈비 물량을 수시 비축하는 방식으로 총 47개 선물세트 중 9개 선물세트의 가격을 지난해보다 낮췄다.


명절 수산물 대표 선물세트인 굴비의 경우, 지난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참조기 어획량이 크게 줄어 지난해 설 대비 참조기 원물 가격이 20~30% 가격이 오른 상황이다.


가성비 선물세트로 인기가 높은 멸치도 원물 시세가 10~20%가 올랐다.


이마트는 값이 오른 참조기 굴비 선물세트에 대안으로 합리적인 가격의 민어굴비 선물세트(5미·4만 9,900원) 물량을 17년 설 1,500세트에서 올 설에는 5천세트로 3배 이상 늘렸으며 멸치 선물세트도 전반적으로 가격을 작년 설 수준으로 동결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은 "올해 들어 사과·배 등 과일 시세가 예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이마트는 산지 직거래를 통해 가격 부담을 더욱 낮춘 1만원대 배 선물세트 등 다양한 과일 선물세트를 마련했다"며 "시세가 높은 한우도 직영 미트센터에서 직접 가공하고 사전 비축하는 방식으로 주요 품목의 가격을 오히려 더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격이 급등한 참조기도 민어 굴비 등 다양한 대체품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합리적인 가격의 선물세트를 선보였다"고 덧붙였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