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감독이 톱스타 거절하고 조연을 '무명배우'로만 채운 이유 (영상)

인사이트영화 '범죄도시'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690만여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범죄도시'에서는 '남우조연상'을 탄 진선규 등 무명배우들이 특히 빛을 발했다.


여기에는 그동안 영화계에서 외면 받았던 무명배우들이 자신의 연기를 가감 없이 펼칠 수 있도록 도와준 조력자가 숨어 있었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는 '범죄도시'에서 조연 도승우 역으로 출연한 배우 임형준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임형준은 "사실 '범죄도시' 오디션을 보는 것도 힘들었다"며 운을 뗐다.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였다. 또한 기존 유명 배우들이 이미 출연을 원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 중계'


제작진 전원이 반대하고 있을 때,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이 간절했던 임형준을 발탁했다. 


강윤성 감독이 임형준을 뽑은 이유는 분명했다.


임형준은 "감독님께서 저한테 하신 말씀이 '자기처럼 간절한 사람과 하고 싶었다'는 것이었다"며 기억을 더듬었다.


'범죄도시'는 강윤성 감독이 데뷔를 준비한 지 17년 만에 내놓은 입봉작이다. 자신의 데뷔가 절실했던 만큼 그는 무명배우들의 절실함을 잘 알았다. 


유명한 배우들보다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간절함과 진정성을 품은 이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었던 마음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 중계'


실제 강윤성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마동석과 윤계상 등 몇 명만 제외하고 모든 배우를 공평하게 오디션으로 뽑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투자나 해외 판매를 위해 유명 배우 섭외를 중시하는 한국 영화계에서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감독의 뚝심 덕분에 임형준, 진선규, 홍기준 등 한번 보면 잊히지 않을 강렬한 연기력을 가진 무명배우들이 자신을 빛낼 수 있었다.


임형준은 절박했던 자신에게 천금 같은 기회를 준 감독님의 이야기를 하며 감정이 복받쳐 오른 듯 결국 눈물을 보여 더욱 뭉클함을 자아냈다.


절실함이 가득한 사람들이 함께 만든 영화 '범죄도시'. 영화의 흥행 비결은 제작진과 배우들의 간절함이 아니었을까.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범죄도시'


Naver TV '연예가 중계'


'범죄도시' 끝으로 배우 은퇴하려고 했는데 대박 난 무명 배우영화 '범죄도시' 장첸 패거리의 3인자로 나왔던 배우 김성규가 '범죄도시'에서도 뜨지 못하면 배우를 포기하려고 했다고 밝혀 화제다.


진선규 만큼 빛났던 영화 '범죄도시' 명품 조연 6인진선규 만큼 관객들 머릿속에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던 '범죄도시' 명품 조연 6명을 만나보자.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