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항상 잠들기 전에 고민하는 5가지

인사이트엘르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어둠이 짙게 깔린 캄캄한 밤 잠들기 전, 천장을 바라보며 드는 생각들이 있다.


'배고프다', '휴대전화 볼까', '언제 자지' 등 사소한 이야기들이지만 의외로 깊게 고민하게 된다.


이러한 물음들은 하루를 마무리하는 소소한 고민으로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있다.


불 끄고 누워 잠들기 전에 우리가 항상 고민하는 5가지 상황을 소개한다.


자기 전 내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아래 내용을 통해 살펴보길 바란다.


1. 야식 먹을까, 말까?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잠들기 전 갑작스레 허기짐이 몰려올 때가 있다.


졸렸던 눈이 떠지면서 정신이 또렷해지고 음식 냄새를 찾아 킁킁거린다.


밖에서는 배달 오토바이 소리가 들려오며 옆집에서는 라면 냄새가 흘러나온다.


이 시간마다 엄청난 내적갈등에 시달리며 '치킨 시킬까, 라면 끓일까' 등 야식 생각만 떠오른다.


'먹을지, 말지' 등의 엄청난 고민 끝에 결국 야식에 무릎을 꿇는 사람들이 많다.


2. 한숨 자고 공부할까?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시험을 코앞에 둔 상황, 밀려오는 졸음 때문에 하나도 집중이 안 된다.


이때 책상 옆 포근한 침대가 나를 반긴다.


'딱 한 번만 누웠다가 공부하자'라며 자신을 달래고 침대로 돌진해 편안함을 만끽했다.


눈만 감았다 떴을 뿐인데 기본 1시간이 훌쩍 지나간 것을 발견했을 때 당황함이 역력한 나를 발견한다.


시험을 앞둔 많은 이들이 이러한 상황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3. 화장실 갔다 올까?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불까지 끄며 잘 준비를 마치고 침대에 누운 순간 갑자기 화장실이 급함을 느낄 때가 있다.


꿈나라로 가 기위해 모든 준비를 끝냈기에 더이상 일어나기 싫은 마음이 간절하다.


이때 상황은 두 가지로 나뉘는데 우선 끝까지 인내력을 발휘해 스르르 잠에 드는 경우가 있다.


또 다른 상황은 결국 참지 못하고 따뜻한 전기장판을 나와 화장실로 뛰어간다.


4. 지금 자면 몇 시간 잘 수 있지?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자기 전에 누구나 한 번쯤 '몇 시간 잘 수 있지'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시간 하나하나 세면서 '오늘은 몇시간 잘 수 있네'라며 내 수면시간을 측정한다.


잠시 딴 짓으로 시간이 흐르면 다시 '몇 시간 잘 수 있지'라는 생각을 또 하게 된다.


이러다 수면시간이 점점 줄게 됨을 느끼면 왠지 모를 초초함이 나를 반긴다.


5. 졸리지만 SNS 볼까?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개인 SNS가 활발한 시대, 잠들기 전 핸드폰으로 인스타그램이나 페북 등을 훑어보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잠깐 보려 했던 것도 잠시 이곳저곳을 떠돌다 보니 잘 시간을 훌쩍 넘는 경우가 있다.


'자야 하는데'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맴돌지만 SNS 탐방을 끊을 수 없어 다음날 누적 피로도가 쌓이는 일이 허다하다.


이와 함께 웹툰, 드라마 등을 보다 새벽 밤을 지새는 경우들도 있다.


"아침에 잠에서 깼는데 이 느낌이면 당신은 이미 늦었다"아침에 잠에서 깬 순간 '지각'임을 깨닫게 되는 '지각 '전 아침 상황을 소개한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