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가게 '테스터 제품' 잘못 사용하면 얼굴 뒤집어진다···"기준치 최대 2000배 세균 검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제품을 구매하기 전 사용해보는 '테스터' 화장품에서 세균이 과다 검출됐다.


9일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있는 16개 화장품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된 테스터 화장품 종류로는 아이섀도와 마스카라, 립 제품 등이다.


조사에 따르면 일반 시중 화장품 매장에 비치된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14개 제품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립 제품 16개 중 4개 제품에서는 기준치 1천 이하인 총 호기성 생균이 1,530∼214만 cfu/g 수준으로 초과 검출됐다.


또한 3개 제품에서는 검출되면 안 되는 황색포도상구균까지 나왔다.


세균과 진균에 오염된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며 상처가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는 염증까지 발생할 수 있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피부질환과 심하면 구토와 설사, 복통 및 오심 등을 유발할 수 있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섀도 16개 중 2개 제품에서도 총 호기성 생균이 510∼2,300 cfu/g 수준으로 기준보다 더 검출됐고 1개 제품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마스카라 10개 중 5개 제품에서는 총 호기성 생균이 550∼2,200 cfu/g로 기준치를 초과했다.


소비자원은 "아이섀도·마스카라·립제품 등의 용기는 대부분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형태로, 튜브 또는 펌프식 제품보다 교차오염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오염된 제품을 눈과 입술 등과 같이 민감한 부위에 사용하면 피부질환과 염증 등의 발생 가능성이 커 위생관리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조사대상 테스터 제품은 대부분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있었으며 개봉 일자도 명시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화장품협회에 테스터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을, 관련 업체에는 테스터 화장품 위생관리 강화를 권고했다고 전했다.


화장품 매장에서 샘플 립스틱 발랐다가 '헤르페스' 감염된 여성테스트용으로 진열된 샘플 립스틱을 함부로 입술에 바르면 '헤르페스'에 감염될 수 있다.


알고나면 바르기 힘든 화장품 속 '화학성분' 10가지꼭 피해야 할 화장품 화학 성분을 알아보고 앞으로 화장품 구입시 참조해 구입하도록 하자.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