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제대까지 기다린다는데 '결혼'해야 되나 부담스러워요"···한 말년 병장의 고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군 복무 기간 동안 한결같이 기다려준 여자친구가 부담스럽다는 한 군인의 사연이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지난 8일 페이스북 페이지 '전국 대학생 숲_대나무 숲'에는 '군대를 끝까지 기다리는 여성분들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을 작성한 A씨는 전역을 한 달 앞둔 군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여자친구가 군대를 기다려 준 것 때문인지 요즘 계속 결혼을 생각하는 것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svbamboo'


A씨의 여자친구는 입대 날부터 한눈팔지 않고 A씨를 기다려줬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여자친구는 면회도 자주 오고 소포도 매달 보내는 등 흔한 '일말상초' 없이 무사히 지낼 수 있도록 정성을 다했다.


하지만 그는 전역일이 다가올수록 여자친구가 자주 '결혼'이라는 말을 하는 것 같아 부담스럽게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A씨는 "군대를 기다려 준 건 고맙지만 그게 꼭 결혼으로 연결되어야 하는 것이며, 왜 미래 얘기를 지금 꺼내서 저한테 부담을 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그는 "21개월 가까이 군 생활을 하면서 느낀 건 '정말 예쁘고 인기 많은 여자들은 절대 군대를 끝까지 기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예능 '스토리쇼 화수분'


A씨는 "솔직히 제 여자친구는 예쁜 편은 아니다"라면서 "저를 사랑해서 21개월을 기다린 게 아니라 자기한테 대시하는 사람이 없어서 솔로가 되기는 싫으니 그냥 보험용으로 저를 기다린 것 같다"고 말했다.


글의 말미에 A씨는 "남자친구를 끝까지 기다리는 이유가 결혼인지 아니면 자기를 좋아해 주는 사람이 군인 남자친구밖에 없으니 잡고 있다가 보상을 받고 싶은 건지"라며 '곰신'들에게 질문을 던지며 글을 마쳤다.


A씨의 사연은 게재되자마자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게시물에 달린 댓글에는 군 복무 기간 동안 기다려준 여자친구에 대해 털어놓은 속마음에 배신감을 느끼는 여성들이 적지 않은 듯 보였다.


해당 게시물은 9일 기준 1만 1천여 개의 댓글이 달리면서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군대간다는 남친에게 헤어지자고 통보한 제가 나쁜가요?"지난 20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곧 입대할 남자친구를 기다려야 하는지 회의감이 든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군대 간 남친 기다리다 고무신 '거꾸로' 신고 싶어지는 순간 8여성들이 군대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다가 헤어짐을 결심하게 되는 순간 8가지를 모아봤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