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1월 평가전 상대는 '최약체' 몰도바-자메이카-라트비아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1월 평가전 상대가 몰도바, 자메이카, 라트비아로 정해졌다.


지난 8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2일부터 2월 4일까지 터키 안탈리아에서 실시하는 대표팀 전지 훈련 기간중 몰도바(27일), 자메이카(30일 또는 31일), 라트비아(2월 3일)와 차례로 친선 평가전을 갖는다고 발표했다. 경기 시간은 모두 한국 시간 밤 10시이며, 경기장은 추후 확정된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몰도바(FIFA 랭킹 167위)는 이번에 처음 대결하며, 한국(60위)보다 랭킹이 높은 자메이카(54위)와는 역대전적 2승 1무로 지난 2015년 서울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3-0으로 이긴 바 있다. 라트비아(132위는) 지난 2010년 스페인에서 한번 만나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김대업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지원실장은 "이번 경기는 FIFA가 정한 A매치 기간이 아니어서 상대팀 섭외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경기 위주의 훈련을 원한 신태용 감독의 요청에 따라 세 번의 평가전을 추진했다"고 말하고 "특히 자메이카는 월드컵에서 맞붙을 멕시코와 같은 북중미팀이라 선수들의 적응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번 전지 훈련에는 유럽과 중동에서 뛰는 선수들이 참가하지 않기 때문에 K리그와 일본, 중국 리그 소속 선수들 간에 치열한 월드컵 엔트리 진입 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 선수 명단은 오는 15일 발표된다.


日 축구 전문가 "한국은 월드컵서 꼴찌로 탈락…일본은 1위로 16강 진출"일본의 한 축구 전문가가 한국 축구대표팀을 '2018 러시아 월드컵' 최하위 전력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조별 리그에서 1위를 거둘 것을 자신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