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유한국당 김성태 "'1987' 보고 우는 文 대통령, 언론 플레이 지나쳐"

김지현 기자 2018.01.09 12:3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하며 눈시울을 적신 것에 대해 "언론 플레이의 도가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7일)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감상했다고 한다. 영화 '1987'은 건국과 산업화, 민주화로 이어지는 우리 역사의 중요한 결절 지점이자 역사적 자산"이라면서 "영화를 관람하며 눈시울을 적시는 모습을 연출하며 이 영화가 자신들의 영화인 것처럼 꼭 포장해야 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언론 플레이에 능수능란한 정권이라는 것은 온 천하가 알지만 문 대통령의 언론 플레이는 도가 지나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가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 아래 6월 항쟁이 이끌어낸 절차적 민주주의를 위배하고 있다는 사실은 세상이 다 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를 감상하고 과연 독단적 국정 운영이 국민을 위한 길인지 분명히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1987년 6월 항쟁은 당시 절차적 민주주의에 충실한 개헌을 이끌어냈다. 이제는 절차적 민주주의를 넘어 내용적으로 완숙한 민주주의를 만들어야 할 때"라면서 "이번 개헌은 결단코 국민 개헌이 돼야 할 것이다. 그것이 1987년 6월 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승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대구시당위원장인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이유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이라고 말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한국당 대구시당 신년 인사회에서 "문 대통령 당선의 원인을 3가지로 꼽는다. 첫번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 두번째는 최순실 게이트, 세번째는 한국당의 오만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지난해 한국당은 절체절명의 순간이었고, 벼랑 끝에 걸린 정당이었다"며 "탄핵 정국에서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밑바닥을 쳤었다. 그때 자유한국당을 다시 반석에 올려놓고 반전을 일으킨 분들이 지금 이 자리에 있는 3만2천명의 대구 지역 당원들"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


이어 "오는 6월 지방 선거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선거다. 이 중요한 선거에 지난 대선처럼 반전의 변곡점을 그어준 대구 시민과 함께 승리의 길을 가고자 한다"며 "대구는 한국당의 마지막 보루다. 이번에도 여러분의 힘과 성원으로 다시 한 번 한국당이 지방 선거에 압승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홍준표 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와 대구 지역 국회의원, 당원들, 그리고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참석했다.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 이 사람아" 노회찬이 김성태에게 날린 묵직한 '팩폭'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JTBC 신년 토론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 이 사람아"라며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막말 제조기' 김문수 "문재인은 김정은의 기쁨조다" (영상)자유한국당의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자유한국당 대구 수성갑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의 기쁨조"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자유한국당 김성태 "'1987' 보고 우는 文 대통령, 언론 플레이 지나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