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걸그룹' 팬 사인회 온 남성 팬 '외모 비하' 논란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마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던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이번에는 남성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걸그룹 팬 사인회 현장 사진 2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좋아하는 걸그룹 멤버에게 사인을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는 남성 팬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서희는 사진을 게재하면서 "여자아이돌을 진짜 극한직업이다"라며 "나였으면 팬 사인회고 뭐고 다 뒤집어엎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이어 "여자아이돌은 마인드 컨트롤이 대단하다"라며 "이로써 진짜 쿵쾅이들은 누구"라고 덧붙였다.


한서희의 글을 본 많은 누리꾼들은 그가 사진에 포착된 남성 팬들의 외모를 비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쿵쾅'이란 단어가 온라인상에서 타인의 외모를 비하할 때 주로 사용된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한서희가 남성 팬들의 외모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만큼 섣부른 판단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8일 '얼짱시대' 출신 작가 강혁민으로부터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한서희가 남성을 비하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 논란에 휩싸이자 강혁민은 '(한서희는) 마음이 아픈 사람'이라는 글을 올렸고, 이를 본 한서희가 강혁민을 '예비 강간범'이라 표현한 게시물을 게재해 논란을 키웠다.


"예쁜 내가 참아야지"…작가 강혁민 고소에 한서희가 보인 반응지난해 빅뱅 탑과 함께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연습생 한서희가 강혁민의 고소 언급에 코웃음 쳤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