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지 두 달밖에 안 된 새 차 천장이 '쥐똥'으로 가득찼어요"

인사이트SBS News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산 지 두 달밖에 안 된 새 차 천장이 쥐똥으로 가득찼어요"


지난 8일 SBS는 구입한 지 두 달 된 새 차에 쥐 배설물과 같은 오물이 발견됐지만, 자동차 회사가 이를 고객 과실로 몰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0대 남성 조모 씨는 지난해 8월 신형 카니발을 구입했다.


그런데 새 차를 산 지 두 달 만에 라디오가 안 나오기 시작하더니, 곧 후방 카메라와 블랙박스도 먹통이 됐다.


인사이트SBS News


잇따른 차량 고장에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한 조씨는 차량 배선을 누가 갉아먹어서 고장 났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실제로 차량 천장을 열어봤더니 내부의 배선은 누군가가 갉아 먹은 상태였고, 곳곳에 쥐 배설물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정비사들은 차량 실내에 쥐가 파고 들어간 흔적이 없다며 차량 바닥 환기구를 통해 들어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News


자동차 정비사 안남수 씨는 "쥐가 공기통 이 부분을 타고 들어간 거 같다"며 "구멍은 여기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차량을 판매한 기아자동차 측은 고객 과실일 가능성이 크다며 무상수리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때문에 조씨는 산 지 얼마 안 된 새 차를 자기 돈 수백만원을 들여 수리해야 할 처지에 놓여있어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SBS News


YouTube 'SBS 뉴스'


'번개탄 자국' 추정 흔적 차량을 '무사고 차량'으로 판 SK엔카한 남성이 어머니에게 줄 선물로 산 무사고 중고차에 번개탄을 피운 듯한 흔적이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