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예쁜 내가 참아야지"…작가 강혁민 고소에 한서희가 보인 반응

이별님 기자 2018.01.09 07:50

인사이트(좌) Instagram 'hyouhyou0410', (우) Instagram 'hxxsxxhee'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얼짱시대'로 이름을 알린 작가 강혁민이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물의를 빚은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고소했다.


소식을 접한 한서희는 즉각적으로 발끈하고 대응하는 모습으로 SNS를 뜨겁게 달궜다.


지난 8일 강혁민은 한서희와 악플러 1만명을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서울 동부지검에 고소하면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강혁민은 "그 사람들의 사상이 어찌하든 간에 멀쩡한 사람 1명을 허위사실 유포를 하여 선동하고 몰아가서 단체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하며 XX으로 만드는 것은 명백한 범죄다. 이것은 그것에 대한 고소"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ouhyou0410'


그러면서 "한국남자라는 이유로 모든 남자를 싸잡아서 욕하고 비하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그 운동이 인터넷에 좌표를 찍으며 악플로 테러하고 다니는 운동이라면 더더욱 사회적으로도 잘못되었다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소식을 접한 한서희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한서희는 "고소는 해도 되는데 제발 내 이름 언급 좀 하지 말라"며 "너랑 엮이는 거 내 사이즈랑 안 맞는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집행유예라고 해서 민사, 형사든 소송으로 바로 감옥 갈 거라는 무식한 소리 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한서희는 이후에도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휴 예쁜 내가 참아야지"라고 코웃음 쳤다.


한편 지난해 한서희가 남성을 비하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 논란에 휩싸이자 강혁민은 '(한서희는) 마음이 아픈 사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한서희는 강혁민이 '예비 강간범'이라는 게시물을 게재해 논란을 키웠다. 


'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 한서희 고소 "멀쩡한 사람 XX만들어"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이 자신을 '예비 강간범'으로 몰고 간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와 악플러들을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예쁜 내가 참아야지"…작가 강혁민 고소에 한서희가 보인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