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3번'이나 스스로 목숨 끊으려했던 여고생 극적 구조한 경찰관

권순걸 기자 2018.01.08 08:45

인사이트경찰관 (자료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경찰이 집단자살을 기도한 가출 여고생을 극적으로 구해냈다.


이 학생은 인터넷 자살 사이트에서 만난 이들과 세 차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7일 광주북부경찰에 따르면 A(17·고2)양의 어머니는 지난해 12월29일 오전 11시 30분께 딸이 방과 후에도 귀가하지 않자 경찰에 실종신고했다.


경찰은 A양의 집 책상 아래에서 번개탄이 발견되고 컴퓨터에서는 '자살사이트', '자살 방법'등을 검색한 이력을 찾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책상 구석에서는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을 암시하는 '엄마 미안'이라고 적힌 쪽지도 나왔다.


경찰은 A양이 위험하다고 판단했고 실종전담팀 6명 전원을 투입해 수색했다.


스마트폰 위치 추적 결과 경찰은 A양이 대구 달서구에 있는 사실을 확인했고 달서경찰에 협조공문을 보내 주변을 수색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하지만, 대구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가 꺼진 장소 주변 숙박업소를 수색했지만 A양을 발견하지 못했다.


광주북부서 실종전담팀은 다시 A양의 통화내역을 확인했고 사흘 뒤인 1일 오후 3시께 대구에서 마지막 통화를 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북부서 실종전담팀으로부터 이같은 내용을 통보받은 대구경찰은 마지막 통화 인물을 중심으로 A양의 행적을 추적했고 같은 날 오후 3시20분께 20대 남녀와 모텔에 있던 A양을 찾았다.


경찰 조사결과 A양은 학업에 대한 중압감 때문에 인터넷 자살사이트에서 알게된 20대 남녀 2명을 대구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양은 이들과 두 차례 동반 자살을 시도했지만 실패하고 세번째 계획을 세우던 중이었다. 


다행히 A양 등은 경찰에 무사히 구조됐고 현재 가족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


"대학 생활 어려워요"…원룸서 스스로 목숨 끊은 대학생강원도 삼척시의 한 원룸에서 20대 대학생이 '학교생활이 괴롭다'는 유서와 함께 시신으로 발견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3번'이나 스스로 목숨 끊으려했던 여고생 극적 구조한 경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