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제천 참사 막지 못해 너무 죄송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9명이 사망한 작년 12월 충북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 소방당국이 6일 "참사를 막지 못해 송구하다"고 유족들에게 사과했다.


제천소방서와 합동조사단은 이날 오후 3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 유가족 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정된 인력과 장비로 소방관들이 각자 임무에서 사투를 벌였지만, 참사를 막지 못했다"며 "유족과 제천시민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상민 제천소방서장은 "이번 화재는 가동할 수 있는 최대 인력을 동원했어도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연소가 비정상적으로 확대됐다"고 화재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화재 원인이나 대응과 관련, 앞으로 전개되는 조사에서 솔직하게 이야기할 것"이라면서 "다시 한 번 유족과 제천시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유족 20여명이 참석해 소방당국이 화재 당시 초동 대처를 제대로 했는지를 두고 집중 질의했다.


유족들은 시작부터 제천소방서가 공개한 브리핑 자료에 나온 첫 출동 지령 시간에 의문을 제기하며 질문을 쏟아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 유족은 "소방본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는 출동 지령 시간이 오후 3시 56분으로 돼 있는데 오늘 소방서가 제출한 자료에는 오후 3시 54분으로 돼 있다"며 "도대체 어떤 게 정확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가 발생했다는 문자가 우리 소방대원에게 온 시간이 오후 3시 54분이어서 그렇게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30일 열렸던 브리핑에 이어 사고 당시 소방당국의 부실한 정보교환 체계를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무전기 교신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묻는 유족 질문에 소방관계자는 "무전 교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 유족은 "현장에서 교신도 안 되는 무전기를 오늘도 현장 출동하면서 썼다는데 이게 말이 되느냐"고 한탄했다.


유일하게 소방상황실과 무선 교신이 가능했던 지휘 차량에 왜 아무도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소방 관계자는 "당시 인력이 현장에 없어 지휘 차량에서 제대로 교신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현장 지휘부의 판단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유족들은 질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제천 화재 초기 대응 잘못했다"는 반응에 현직 소방관이 남긴 글자신을 현직 소방관이라고 소개한 어느 누리꾼이 이번 제천 화재 사고 대응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천 화재 건물, 소방 점검은 건물주 아들이 직접 했다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가 발생한 이후 건물 관리가 부실했다는 폭로가 잇따라 나와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