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들이 화재 진압하러 간 사이 몰래 '간식' 놓고 간 시민

인사이트Facebook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한 시민의 소소한 응원이 소방관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지난 5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사진 두 장을 올렸다.


한 장의 사진에는 어두운 새벽 시간 화재를 진압 중인 소방관들의 모습이, 또 다른 사진에는 작은 쪽지가 붙어있는 말린 망고 세 봉지가 담겨 있었다.


단체는 이 사진을 올리며 "화재진압과 구조 작업하러 간 사이 몰래 구조버스에 예쁜 마음과 쪽지가 놓여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쪽지에는 "이런 거 드실 시간은 있으신지 모르겠지만 늘 감사합니다"라는 감사 인사가 적혀 있었다.


단체는 "훈훈하다"고 전하며 현재 기분을 '완전 행복해요'로 표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별거 아니라 생각될 수 있지만 찡하다", "누군지 모르겠지만 로또 1등이나 돼버려라"등의 댓글을 달며 간식을 두고 간 이를 칭찬했다.


인사이트Facebook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한편 최근 일어난 제천 화재 참사의 책임을 소방관들에게 돌리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국의 많은 소방관들이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


이에 지난달 25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소방관을 제대로 알자 #1인 최대 5역 #누가 그들에게 돌을 던지나"라는 글을 올리며 소방관들의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단체는 "이번 제천 화재 참사로 소방관들의 사기는 땅에 떨어졌다"며 "소방관들에게 응원과 관심을 주어 그들을 위로해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소방관 책임 묻는 MBC 보도에 분노한 소방안전복지사업단'늑장 대응' 논란에 불을 지피는 MBC의 보도에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알고들 방송하라"며 분노했다.


라면 먹으러 분식집 들어갔다 '욕'만 듣고 나온 제천 소방관충북 제천 스포츠 센터 화재에서 "소방관들의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는 일부 비판 여론에 대해 현직 소방관이 어려움을 토로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