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전시장보다 좋다"···제네시스, 차량 직접 보고 주행해볼 수 있는 독립형 전시관 오픈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독립형 전용 전시관 '제네시스 강남'을 개관한다.


4일 제네시스는 오는 6일 첫 독립형 전용 전시관인 '제네시스 강남'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2층 건물 총 1293.6㎡(약 392평) 규모로 조성된 제네시스 강남은 EQ900, G80, G70 등 제네시스 전 차종 다양한 컬러의 모델을 직접 보고 주행해볼 수 있는 상품 체험 중심의 첫 거점이다.


방문객에게 전체 구매 경험을 안내해주는 프로세스 디렉터와 고객 맞춤형 상품 및 시승 체험을 제공하는 전문 큐레이터가 고객을 1 대 1로 전담해 응대하는 원스톱(One-stop) 공간으로 꾸며졌다.


제네시스의 철학, 감성을 전달하기 위한 브랜드 체험관인 '제네시스 스튜디오'(스타필드 하남 내 소재)와 달리 제네시스 강남은 상품 체험에 초점을 맞춰 심도 있는 체험을 제공한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제네시스 강남은 투명한 쇼윈도가 없어 살짝 열린 틈을 제외하고는 외부에서 내부가 보이지 않는다. 외부로부터의 방해를 차단해 고객이 온전히 차량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게 기획 의도다.


또 전시된 차량에 조명이 반사되지 않도록 천장 면조명을 적용했으며 불필요한 가구부터 소품까지 디테일들을 숨기고 콘크리트로 마무리해 심플한 공간으로 구현했다.


제네시스 강남은 새로운 명품의 가치를 인테리어에 반영해, 빈티지 콘크리트 마감재와 별도의 가공 없이 철 재료 본연의 재질을 간직한 열연강판 등 기존 고급차 전시장과는 차별화된 소재와 기법을 적용했다.


이런 제네시스만의 공간은 정형화된 것으로부터 자유를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건축가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사무소 오엠에이(OMA)와 제네시스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 전용 향·사운드를 통해 방문객들이 제네시스의 가치를 몸으로 느끼면서 전시 차량에만 집중할 수 있게 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제네시스 라인업의 모든 외장 컬러칩과 우드 및 가죽 내장재 실물도 직접 조합해볼 수 있도록 차체와 가죽 시편을 한쪽 벽면에 전시했다.


시승을 위한 독립된 공간인 론치 베이(Launch Bay)도 마련했다.


이곳에는 방문객이 사전에 예약한 색상의 시승차가 미리 준비돼 있으며 시승을 떠나기 전 차량을 살펴볼 수 있고 AR·VR 기술 기반의 가이드 앱인 '제네시스 버추얼 가이드'를 활용해 차량 작동법을 상세히 익혀볼 수 있다.


론치 베이의 한쪽 벽면이 열리면 방문객은 본인이 사전에 선택한 코스로 시승할 수 있으며 제네시스 강남은 본인의 드라이빙 스타일, 차량 성능에 대한 관심도에 따라 5개의 시승코스를 준비하고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전 라인업을 체험할 수 있는 최초의 독립형 전시관 제네시스 강남은 고객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고, 브랜드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전했다.


이어 "전문 큐레이터의 더욱 심도 있고 프라이빗한 1 대 1 고객 전담 응대를 통해 방문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극소수 상류층을 위해 제작된 '제네시스 EQ900L 리무진'2일 프리미엄 자동차 컨버전 브랜드 '노블클라쎄'는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자사 4번째 모델 '노블클라쎄 EQ900L'을 최초 공개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