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여행 계획하는 사람이 이번 주 일요일에 항공권을 사야 하는 이유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익스피디아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 기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지금 항공권을 예매해야 한다.


항공권은 출발 시점을 기준으로 최소 한 달 전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와 항공권 발권 거래 전문업체 ARC는 지난 2016년 9월 1일부터 2017년 8월 31일까지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2018년 항공여행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항공권은 출발 시점을 기준으로 최소 한 달 전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익스피디아


특히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노선의 경우 출발 30일 이내부터는 항공권 가격이 치솟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출발이 다가왔을 때 저렴하게 나오는 일명 '땡처리 항공권'을 노리는 것은 성공 확률이 낮았다.


이코노미 좌석을 기준으로 국내선과 국제선 항공권 모두 일요일에 구매할 때 가장 저렴했다. 금요일은 가장 비쌌다.


한국발 국제선 항공권이 가장 비싼 시기는 7월이었다. 반대로 11월에 가장 저렴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국내선의 경우 화요일 출발 편이 가장 저렴하고 금요일이 비쌌다.


국제선은 금요일에 출발하는 항공권이 싼 것으로 전해졌다. 제일 비싼 날은 일요일이었다.


한편 비즈니스와 퍼스트 클래스 항공권 가격은 주말 출발이 가장 경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예약 시점에 따라 최대 120%까지 차이 났다. 


"새해 첫 세일"…제주항공, 4일부터 제주행 항공권 '1만원'국내 저가항공사 제주항공에서 새해 첫 특가 제주행 항공권을 1만 1백원부터 판매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