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만나 위로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로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길원옥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피해 할머니를 비롯해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등을 만나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12·28 한일위안부합의 조사' 발표에 따른 의견을 들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은 위안부 합의가 할머니들의 의견이 배제된 채 이뤄졌다는 외교부 발표 이후 할머니들을 위로하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위안부 합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입장을 정하기에 앞서 할머니들의 말씀을 듣고 경청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 TF 발표와 관련해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도 지적했다.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이 단독으로 청와대에 초청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국빈 만찬에 이용수 할머니를 초청한 바 있다.


한국이 위안부 합의 사실상 파기하자 평창 안 간다고 협박하는 日 아베일본이 시사한 한·일 관계 악화의 첫 카드로 총리의 평창 올림픽 불참이 쓰인 것으로 보인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