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인 없어도 꼬리 살랑살랑 흔들며 '셀프 산책'하는 천사견 리트리버 (영상)

변보경 기자 2018.01.03 19:30

인사이트YouTube 'Wonder FLY'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강아지는 주인이 산책을 지켜주지 않자 스스로 산책줄을 입에 질끈 물었다.


홀로 셀프 산책을 즐기는 강아지는 잔뜩 신이 난 상태로 엉덩이를 이리저리 흔들며 동네를 누볐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19번가 도로에서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산책을 즐기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강아지는 한적한 골목에서 입에 산책줄을 물고선 혼자 산책을 즐기고 있다.


혼자 산책 중인 강아지는 기분이 좋은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며 지나갔다.


인사이트YouTube 'Wonder FLY'


강아지가 셀프 산책을 하는 이 영상은 페이스북에 개제된 지 하루도 안 돼서 '좋아요' 14만 개를 받았다.


안타깝게도 강아지의 이름과 상세한 내용은 나와 있진 않았지만, 영상을 본 다수의 누리꾼은 강아지가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다고 코멘트를 남겼다.


실제로 강아지가 걷고 있는 거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19번가에 있는 한 도로이다.


코멘트를 남긴 다수의 이웃 주민에 따르면 강아지는 '싸카'(Saka)라고 불리고 있으며 산책할 때마다 입에 산책줄을 물고 다닌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Wonder FLY'


또 다른 이웃 주민은 싸카가 혼자서 산책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 몇 걸음 뒤에서 주인이 동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상 모든 강아지는 골든 리트리버 싸카처럼 산책을 좋아한다.


특히 온종일 집에서 혼자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에게 산책만큼 좋은 선물은 없다.


반려인이라면 아무리 바빠도 하루에 한 번은 강아지 산책을 함께 해주는 것이 좋겠다.


인사이트Wagwalking


YouTube 'Wonder FLY'


눈이 펑펑 내린 설원에서 실컷 뒹굴고 '눈사람'으로 변한 댕댕이 (영상)겨울이 너무 좋았던 강아지들의 귀여운 모습이 공개됐다.


버려진 '유기견' 데려와 정성껏 돌봐준 가족에게 찾아온 행운안타까운 마음에 버려진 유기견을 데려와 돌봐준 가족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News for you

주인 없어도 꼬리 살랑살랑 흔들며 '셀프 산책'하는 천사견 리트리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