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냄비서 역대 최고액인 '1억 5천만원'짜리 수표 나왔다

인사이트(좌) 한국구세군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잠실 롯데백화점 앞 구세군 자선냄비에서 구겨진 1억 5천만원 상당의 수표가 발견됐다.


지난 27일 오전 한국구세군은 자선냄비 모금액을 수거하는 과정에서 5천만원짜리 수표 3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표는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백화점 앞에 있는 자선냄비에 누군가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수표는 모두 남양주 농협에서 발행된 것으로 3장이 함께 접혀있었고 일련번호도 이어져 있어 한 사람이 기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지난 1982년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이 시작된 이래로 한 냄비에서 1억 5천만원이 나온 것은 역대 최고다.


지금까지는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 중구 명동 입구에 설치된 자선냄비에 3년 연속 1억원의 수표가 나온 것이 최고액이었다.


3년간 큰 돈을 기부한 이 남성은 50, 60대로 추정되며 '신월동 주민'이라는 이름으로 편지와 함께 수표를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구세군은 올해 자선냄비 거리 모금이 작년보다 10%가량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기준 올해 구세군이 받은 개인 기부금은 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억 4천만원 정도 적다.


"가짜 구세군 자선냄비 조심하세요"…자선냄비 구별법구세군의 자선 냄비와 유사한 형태로 기부를 받는 이들이 등장해 진짜 자선냄비를 알아보는 방법이 소개됐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