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늘은 나석주 의사가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진 날입니다"

배다현 기자 2017.12.28 10:50

인사이트(좌) 나석주 의사 , (우) 동양척식주식회사 / 국가 보훈처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91년 전 오늘은 나석주(1892~1926) 의사가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지고 생을 마감한 날이다.


1892년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난 나석주는 125년간 대대로 농사짓던 땅을 일본이 세운 동양척식주식회사에 빼앗겼다.


동양척식주식회사는 1908년 일제가 한국 경제를 독점하기 위해 설립한 국책 회사로 토지조사사업 등을 통해 조선인들의 땅을 빼앗는데 앞장섰다.


회사는 조선으로부터 출자받은 토지를 매입해 조선에 이주한 일본인이나 친일파에게 넘겨주는 일을 했다.


인사이트동양척식주식회사에 땅을 잃고 문도로 쫓겨가는 논민들 / 연합뉴스


동양척식주식회사에 집안 땅을 모두 빼앗기고 소작농으로 전락한 나석주는 백범 김구가 세운 양산학교에서 공부하면서 독립 투사가 됐다.


그는 황해도 일대 부호들의 집을 털어 거액의 독립 운동 자금을 마련해 상해 임시 정부로 송금하는 일을 했다.


이후 평산의 경찰 주재소를 습격해 경찰과 면장을 죽이고 중국으로 피신했다.


중국으로 가 상해 대한민국 임시 정부 경호원이 된 그는 과거 교장 선생님이었던 백범 김구의 경호를 맡았다.


인사이트Youtube 'EBSCulture'


그리고 1926년, 약산 김원봉이 창설한 의열단에 가입해 거사를 계획했다.


12월 28일 중국인으로 변장한 채 권총과 폭탄을 들고 한국으로 잠입한 그는 먼저 식산은행으로 가 폭탄을 던졌다. 그러나 폭탄은 불발했다.


그는 이에 굴하지 않고 동양척식주식회사로 향했다. 그리고 신문지에 숨겨 온 권총으로 1층에서 일본인을 사살한 후 2층 사무실을 돌며 총알을 쏟아내고 폭탄을 투척했다.


그러나 이 폭탄 역시 터지지 않았고, 이후 나석주는 출동한 경찰과 백주대낮 시내 한복판에서 총격전을 벌였다.


당시 동양척식주식회사가 있던 곳은 현재 서울 중구 을지로 2가 주변, 현재도 번화가인 명동 한복판이다.


인사이트과거 동양척식주식회사 (현 명동 KEB 하나은행) 자리에 세워진 나석주 의사의 상 / 한국관광공사


이 곳에서 경찰을 피해 도망치던 나석주는 자신의 총으로 가슴에 세 발을 쏴 서른넷의 생을 마감했다.


그가 마지막으로 외친 말은 "나는 조국의 자유를 위해 투쟁했다. 2천만 민중아, 분투하여 쉬지 마라!"였다.


나석주의 죽음은 17일 동안 당국이 쉬쉬했으나 이듬해 1월 동아일보의 호외로 전말이 알려졌다.


당시 그의 대범한 행동은 일본 경찰에게 큰 충격을 줬고, 우리 독립 운동사에 큰 획을 그은 사건으로 남았다.


"오늘은 '매국노' 이완용 암살 시도한 이재명 의사가 순국한 날입니다"107년 전 오늘은 '매국노' 이완용의 암살을 시도한 독립운동가 이재명 의사가 순국한 날이다.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영화 속 독립운동가 4인최근 한국 영화에 등장한 역사 속 실존 인물들을 소개한다. 그들의 '죽음'은 영원히 기억되어야 하며 잊혀져서도 안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오늘은 나석주 의사가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진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