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초 만에 완충"···스마트폰 초고속 충전 가능한 '슈퍼 배터리' 개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충칭신보


중국의 대학 연구팀이 1.1초만에 완충이 가능하고 10차례 충전하면 70년을 쓸 수 있는 '슈퍼 배터리'를 개발했다.


25일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저장(浙江)대 고분자과학공정학과 가오차오(高超)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120mAh/g 용량의 알루미늄-그래핀 전지를 개발했다.


나노물질인 그래핀 필름을 양극으로, 알루미늄 금속을 음극으로 이용한 이 전지는 25차례 충전을 해도 여전히 91%의 용량을 유지하고 1.1초만에 완충해 111mAh/g의 가역 용량을 보유한다.


이에 따라 이 신형 전지를 매일 10차례 충전해 70년 가까이 사용해도 용량이 줄어들지 않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팀은 이 전지를 사용해 스마트폰을 5초 충전하면 2시간 통화할 수 있는 용량을 확보할 수 있다며 기존의 재충전 전지 성능을 뛰어넘는다고 덧붙였다.


연구결과는 국제과학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최신호에 게재됐다.


아울러 이 전지는 영하 40도에서 영상 120도 사이에서 모두 잘 작동됐고, 1만차례 반복해 접어도 원래의 용량을 유지했으며 불을 붙여도 폭발하지 않는 특성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연구팀은 신형 전지의 본격적인 상업화까지는 여전히 거리가 크다고 시인했다. 에너지 밀도 측면이나 일정 사이즈에 저장할 수 있는 전력량 측면에서는 현재 대중화된 리튬-이온 전지와는 경쟁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신 스마트폰의 리튬이온 배터리 용량이 2,000∼3,000mAh인 것과 비교해 120mAh는 크게 떨어진다.


가오 교수도 이 문제를 인정하며 "여기에다 이 전지를 생산하기에는 비용이 지나치게 많이 든다. 이 전지의 상업화는 값싼 전해물을 발견할 때에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 2019년형 아이폰에는 '대용량 배터리' 적용한다새로 나오는 아이폰 신제품은 대용량 배터리가 적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휴대폰 배터리 빨리 닳는 사람들을 위한 '버스정류장 충전기'많은 사람들이 휴대폰 배터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버스 시간은 한참 남아 난감했던 경험이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