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만 바꾸면 과거 현재 구분 안 되는 100년 전 유럽 모습 (사진)

인사이트re.photos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4계절 내내 여행 시즌이라고 하는 유럽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아름다운 풍경이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우리나라의 모습도 재미있지만 변화가 거의 없는 유럽의 모습은 색다른 매력으로 찾아온다.


도시마다 통일된 색으로 연출해 동화 속 나라에 온 것 같은 색감, 변하지 않는 도로와 건물.


옛 모습이 그대로 살아있는 건물들은 골목길만 걸어도 역사의 한 장면을 걷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유럽은 오랜 세월의 흐름에도 변치 않는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1. 프랑스- 에펠탑(125년 차이/ 1890, 2016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2. 스페인- 바르셀로나(111년 차이/ 1900, 2012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3. 오스트레일리아- 퀸 빅토리아 빌딩명소(107년 차이/ 191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4. 독일- 마리엔 광장(127년 차이/ 189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5. 프랑스- 알렉산드르 3세 다리(106년 차이/ 1910, 2016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6. 벨기에- 브뤼셀(116년 차이/ 190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7. 프랑스- 물랑루즈(115년 차이/ 1900, 2016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8. 영국- 에든버러(116년 차이/ 190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9. 노르웨이- 함메르페스트(114년 차이/ 1889, 2004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10. 독일- 호프브로이하우스(107년 차이/ 191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11. 핀란드- 헬싱키(106년 차이/ 1908, 2015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12. 네덜란드- 도르스텐(116년 차이/ 1900, 2016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13. 독일- 프랑크푸르트(106년 차이/ 1910, 2017년)


인사이트


인사이트re.photos


주인과 유럽여행 떠나 너무 행복해 '빙구웃음' 짓는 멍멍이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 여행의 정석을 보여준 프렌치 불독의 사진이 공개돼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