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북한의 핵 공격시 "첫 목표는 한국이니 걱정 말라"는 중국 언론

김민수 기자 2017.12.07 19:0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중국의 한 매체가 "북한이 전쟁을 일으켜도 첫 타깃은 한국이므로 걱정하지 말라"는 사설을 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6일 북한과 중국의 접경 지역인 중국 지린성 정부기관지가 핵 공격 시 대비 요령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해당 기관지는 신문 1개 면을 털어 핵무기에 대한 상식과 방호, 피폭 시 대응 요령 등을 삽화를 곁들어 상세히 설명했다.


지린성의 북한 접경 지역은 북핵 실험장인 풍계리에서 불과 100여km에 불과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성급 기관지가 이런 기사를 싣는 이유가 뭐냐", "한반도에서 전쟁이 터지는 거냐"는 우려를 쏟아냈다.


이처럼 누리꾼이 전쟁 불안감을 호소하자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는 "전쟁이 나더라도 북한의 1차 공격 대상은 한국이므로 걱정하지 말라"는 취지의 사설을 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지린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뭔 일?'이라는 사설에서 환구시보는 "이번 기사는 성인민방공판공실에서 제공한 정상적인 국방 교육 내용일 뿐"이라며 "한국과 일본도 이런 내용을 학교에서 배우고 평소 훈련도 한다"고 썼다.


문제는 환구시보가 "만에 하나 한반도에서 전쟁이 난다면 가장 먼저 북한의 공격을 받는 것은 한국이고, 이어 일본 및 아·태 지역의 미군 기지일 것"이라며 "중국 땅이 직접 전화(戰禍)를 입을 가능성은 그보다 후순위"라고 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상황이 심각해지자 지린성선전부 간부가 "특별한 의도가 없는 대중 계도성 과학 기사"라고 해명했다.


북한, 75일 만에 탄도미사일 발사...1000km 비행 후 동해상 낙하미국 국방부는 북한이 29일 오전 3시 17분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News for you

북한의 핵 공격시 "첫 목표는 한국이니 걱정 말라"는 중국 언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