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마트, 연말 대표 주류 와인의 화려한 귀환 준비한다

황기현 기자 2017.12.07 17:17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마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수입맥주의 강세로 잠시 기가 눌렸던 와인이 자존심 회복을 위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지금까지 수입맥주가 국내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CAGR(연 평균 성장율)은 29.2%로, 매출액은 5년간 3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주류 내 가장 큰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


수입맥주가 인기를 끌기 전까지는 연말 파티 및 크리스마스 하면 떠오르는 주류는 단연 와인이었다.


하지만 2015년부터 혼술 및 수입맥주의 강세로 와인 소비자가 대부분 수입맥주로 채널을 이동하면서 와인은 2017년 현재(11월 누계)까지 역 신장을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 와인 소비 침체 등으로 국내 와인 1세대 수입사들이 어려움을 느낄 만큼 와인의 인기가 떨어져 있는 상황이다.


그랬던 와인의 움직임이 연말이 다가올수록 심상치 않다.


지난달 수입맥주에 밀렸던 와인의 매출 신장율이 지난해 대비 –신장에서 +신장으로 전환함에 따라 12월 연말 대표주류인 와인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같은달 1.4% 신장이라는 와인 매출의 성과는 59.9% 신장세를 보인 스파클링 와인과 6.1%의 신장율을 보인 레드와인이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마트


이에 대해 롯데마트 이영은 주류팀장은 "와인의 인기가 급부상 하고 있는 것 같다"며 "12월 한 달간 연말 파티에 잘 어울리는 스파클링 와인을 비롯한 가족과 함께하면 좋은 스위트 와인과 레드 와인 등의 행사를 통해 와인 활성화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먼저 전세계 NO.1 스파클링 와인 브랜드인 프레시넷의 대표 제품인 '2017 꼬든 네그로 그란 셀렉션'을 단독으로 선보여 750ml/1병을 1만 6,900원에 판매한다.


'꼬든 네그로'는 파티와인으로 유명한 스페인 스파클링 와인으로 상큼한 과일 맛이 톡톡 튀는 탄산이 특징이다.


또 가장 오래된 호주 와인 브랜드로 알려진 '하디'의 '하디 크레스트 스파클링 와인'도 롯데마트 단독으로 선보여 750ml/1병을 1만 4,900원에 선보인다.


12월 크리스마스를 맞아 연말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병 디자인으로 과일 맛과 스위트한 향의 조화가 훌륭한 '크리스마스 모스카토 와인'도 12월 한 달 한정으로 750ml/1병에 1만 900원에 판매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롯데마트, 연말 대표 주류 와인의 화려한 귀환 준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