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별마당 도서관 개관 6개월만에 코엑스몰 확 바뀌었다

이소현 기자 2017.12.05 19:41

인사이트신세계프라퍼티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신세계프라퍼티가 지난 5월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다.


코엑스몰의 중심인 센트럴플라자 공간에 총 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만들어진 '별마당 도서관'은 13m 높이의 대형 서가, 6만권이 넘는 책, 해외 잡지를 비롯한 600여 종의 최신잡지 코너, 최신 e-book 시스템까지 갖춰 오픈 초기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책을 읽는 공간 외에도 강연, 공연 등 다양한 문화 컨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기능까지 갖춰 누리꾼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새롭게 떠올랐다.


인사이트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프라퍼티는 별마당도서관 오픈 당시 구입한 5만권을 비롯해 도서관 운영을 위해 책 3만권을 추가 구입하는 등 지금까지 소장한 책은 8만권을 넘겼다.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별마당 도서관'은 매달 책 구입비에 2천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비용 외적으도 문학, 취미실용, 인문, 경제경영, 아동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이 균형있게 서가에 진열될 수 있도록 도서 구매에서부터 분류, 보관 등 관리에 힘쓰고 있으며 별도의 담당자를 두어 매월 다양한 컨셉의 문화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다양한 강연과 주말마다 진행되는 클래식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도 각광받고 있다는 평이다.


인사이트신세계프라퍼티


한국 문학계의 거장 고은 시인을 비롯해 대표적인 힐링 멘토 혜민 스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 유홍준 교수, 건축가 승효상, 소설가 김영하, 피아니스트 지용, 영화감독 장항준, 구글X를 지휘하는 모 가댓 부사장에 이르기까지 문학, 영화, 음악, 인문 등 다양한 분야의 명사가 '별마당 도서관'에서 시민들과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별마당 도서관'이 이슈몰이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찾는 고객들도 늘었다.


코엑스몰에 입점한 음식점, 카페, 옷가게, 상점 등을 찾는 고객 역시 자연스럽게 증가하면서 코엑스몰 전체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실제 코엑스몰에서 빌리엔젤매장을 운영중인 정성현 매니저는 "별마당 도서관이 생긴 후 코엑스몰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 지난해 대비 매출이 50% 이상 늘었다"며 "'별마당 도서관'이 크게 이슈화되면서 별마당 도서관 인근 매장들의 매출 역시 평균 30%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별마당 도서관' 오픈 후 6개월 간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방문한 고객 수가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내부적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타필드 코엑스몰이 더욱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News for you

별마당 도서관 개관 6개월만에 코엑스몰 확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