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 "근무 중 성희롱 당한적 있다"

이별님 기자 2017.12.04 10:1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우리나라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달 20일부터 30일까지 전국 아르바이트생 2,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1.8%가 근무 중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성희롱 피해자 중 여성은 전체의 87.1%에 달해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남성은 12.9%였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2.4%로 가장 많았고, 10대와 30대가 15.3%·9.7%로 그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해사례로는 '외모 평가(30.8%)', '불쾌한 성적 발언(28.6%)', '신체접촉(26.7%)'이 가장 많았으며, '술 접대 강요(6%)', '기타(7.9%)' 등의 사례도 있었다.


여성 아르바이트생이 밝힌 성희롱 행위자는 남성 고용주와 남성 손님이 각각 38.7%와 37.4%로 비슷하게 나왔고, '남성 동료(13.3%)'와 '여성 고용주(3.5%)'가 뒤를 이었다.


남성 아르바이트생은 성희롱 행위자를 '여성 손님(23.3%)', '여성 고용주(20.2%)', '남성 고용주(18.4%)', '남성 손님(14.1%)', '여성 동료(13.5%)' 등의 순으로 꼽았다.


성희롱 대처 방법에 대해서는 65%가 '참고 넘어갔다', 12.6%가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관련 기관을 통해 민원접수했다'는 응답은 1.4%에 그쳤다.


아르바이트생들은 성희롱 근절 대책에 대해서는 '처벌 강화(47.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피해 사실을 숨기는 사회적 분위기 개선(20.8%)', '매장 내 CCTV 확대 설치(12.1%)', '피해 접수 방법 홍보 강화(6.9%)' 등으로 나타났다.


"여성 아르바이트생 98%, 얼굴·몸매 평가 받은적 있다"편의점, 카페, 영화관 등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여성 노동자 중 98%가 일하던 중 외모 평가를 받은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 "근무 중 성희롱 당한적 있다"